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4.2℃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6℃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3.8℃
  • 흐림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3.6℃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금융

부동산회복 기대감에 은행 주담대 급증…빚폭탄 째깍째깍

주담대 중심 가계대출 급증
넉 달째 가계대출 증가세 지속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6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은행 가계대출이 주택담보대출 중심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된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도 큰 상황이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조원으로 6월의 5조8000억원 대비 2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4월 이후 가계대출이 증가한 넉 달간 증가폭은 19조9750억원으로, 20조원에 육박한다.

 

전세자금 수요는 둔화한 반면 주택 구입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되면서 주담대가 전달 대비 5조9636억원 늘었다. 주택 구매 수요로 가계대출이 급증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주담대가 증가한 것은 주로 주택구입 관련 자금 수요로 인한 것이다.

 

전세자금 수요는 둔화됐지만 매매 거래가 증가하면서 주담대 실행이 늘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불과 몇 달 전까지만해도 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 자금 수요가 많았으나, 지난달에는 일반 주담대 규모도 정책 자금 수준으로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기업대출은 계절 요인과 은행의 완화적 대출 대토 등으로 6월(5조5000억원)과 비교해 증가 규모가 확대된 8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 대출의 경우 3조8000억원으로 분기 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기업 운전자금 수요 등으로 전월(2조4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따.

 

중소기업 대출은 4조9000억원으로 일부 은행의 대출확대 노력과 기업의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자금 수요 등에 따라 6월(3조1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커졌따.

 

반면 7월 중 은행 수신은 전달에 비해 큰 폭 감소한 –2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수시입출식 예금이 MMF 등 자산운용사 계정으로 대거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다만 예금금리 인상으로 가계 중심으로 정기예금은 12조2522억원 늘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