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1.0℃
  • 서울 0.6℃
  • 대전 1.6℃
  • 비 또는 눈대구 2.3℃
  • 울산 1.9℃
  • 광주 4.2℃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5℃
  • 제주 8.2℃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금융

연말 5대 은행 대출 감소…"부동산 거래 부진과 금리 상승 영향"

기업 자금 경색 국면이 다소 풀리면서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이 줄어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기업 자금 경색 국면이 다소 풀리면서 지난달 국내 5대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감소세는 부동산 거래 부진과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내내 이어졌다.

 

지난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대기업대출 잔액은 105조5174억원으로 전달 말(111조3천276억원) 대비 5조8102억원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12월 말 기준 598조2095억원으로 한달 새 8843억원 감소했다. 월말 기준으로 5대 은행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 잔액이 줄어든 것은 지난해 전체로 따져봐도 12월이 유일했다.

 

기업 회사채 시장 위축 등으로 직접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은행을 찾으면서 지난해 하반기 기업대출은 큰 폭 증가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정부 시장안정 조치 등으로 연말로 접어들면서 자금 사정이 개선되면서 기업대출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 말과 비교하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대기업 대출과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각각 23조1천81억원과 44조7천309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92조5335억원으로 11월 말(693조346억원) 대비 5011억원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달 말 대비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내내 감소세를 나타내면서 1년 동안 16조5194억원 준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담보대출은 한달 전 대비 2조3782억원 증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513조1416억원이었지만, 개인신용대출과 전세자금 대출은 각각 2조6125억원과 1조776억원 줄어든 118조9763억원과 131조987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세 물량이 쌓이면서 시장에 찬바람이 분데다, 금리 상승으로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신용대출을 우선 상환하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의 여신 잔액은 12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난해 말 카카오뱅크의 여신 잔액은 전달보다 244억원 증가한 27조8877억원, 케이뱅크는 2200억원 늘어난 10조7700억원이었다.

 

수신 잔액을 보면 지난해 말 기준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818조4366억원으로 전달 말(827조2986억원) 대비 8조8620억원 줄었다.

 

월말 기준으로 정기예금 잔액 감소는 지난해 3월 말(-6조4454억원) 이후 9개월 만이다.

 

다만 지난해 말 기준 정기예금 전액은 전년 말과 비교하면 1년 새 무려 163조57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들이 경쟁적으로 수신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시중 자금의 은행권 쏠림 현상이 계속돼 왔다.

 

지난해 말 기준 정기적금과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잔액은 전달 말과 비교해 1조1천235억원과 1조7천385억원 감소한 37조2천310억원과 112조9500억원이었다.

 

요구불예금 잔액은 5072억원 줄어든 605조8455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은 1년 새 각각 3조원 넘게 늘며 지난해 말 기준 각각 33조558억원, 14조6300억원이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