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8.7℃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금융

“기준금리 인상 영향 가시화”…가계대출 금리 3% 넘어서

한국은행, ‘2021년 8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발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지난 8월 2년1개월만에 가계대출 금리가 3%를 돌파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 모두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수준까지 오른 셈이다.

 

30일 한국은행은 ‘2021년 8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를 통해 지난달 신규 취급액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평균 금리가 전월 대비 0.12%p 오른 3.1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7월 3.12%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전원 대비 0.07%p 오른 2.88%로 나타났다. 역시 2019년 5월 2.93%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다. 일반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전월 대비 0.11% 상승한 3.97%를 기록했다. 이 또한 2019년 6월 4.23%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다.

 

지난달 신규 취급된 가계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비중도 전월 대비 0.7%p 증가한 5.3%로 나타났다. 관련 비중도 2019년 5월 7.1% 이후 최고 수준이다.

 

비은행권 대출금리도 증가했다.

 

일반대출 기준 상호저축은행의 평균 금리가 전월 대비 0.25%p 증가한 9.91%였다.

 

저축은행의 경우 자영업자로 볼 수 있는 개인 사업자 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 평균 금리는 전월 대비 0.03%p 오른 3.88%, 상호금융 금리는 전월과 같은 3.32%를 기록했다.

 

다만 신용협동조합 평균 금리는 전월 대비 0.04%p 하락한 3.85%로 나타났다. 이는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기업 대출 비중이 줄어든 결과다.

 

이번 통계는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기 전 상황이 포함됐다. 한은은 8월말인 지난 8월 26일 기준금리를 0.25%p 올렸다.

 

그런데도 이처럼 대출 금리가 크게 오른 것은 기준금리 인상 영향이 선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8월 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기대로 지표 금리가 올랐다. 지난달부터 기준금리 인상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9월 이후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12월의 길목에 기대어 묻고 답하다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한 달에 한 번꼴로 글을 쓴다. 소재 거리가 난감할 때가 더러 있다. “대표님, 평소에 관심도 많고 시기적으로 연말이고 하니 기부에 관해 한 번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도 지금 핫한 주제가 종부세인데, 그런 건 별론가 보지? “종부세는 대표님이 쓰지 않아도 언론에서 많이 다뤄질 것 같은데요.” -기부? 어릴 적 어렵게 자라서인지 조금 관심 두는 정도인데. “대표님,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면서 명판에 쓴 ‘나눔, 고행의 시작’이라는 의미도 궁금해요.” -그렇지만, 사람들이 ‘너나 많이 하세요’라고 하지 않을까? “대표님한테 그렇게 함부로 말할 사람은 없을 것 같은데요.” -‘김 대표, 돈 좀 번 모양이지’라고 할지도 모르고. “대표님, 그렇게까지 마음이 꼬인 사람들이 있을까요? 대표님 어린 시절 가난하게 사셨다면서요?” -어렸을 적엔 다들 가난했지. 형이 중학교 갈 입학금이 없어서 1년 동안 신문배달 등을 하면서 모은 돈으로 1년 뒤에 중학교에 들어갔으니. “그래서 학교에 계속 기부를 하시는 거네요.” -시골 중학교에 기부하는 건 그런 측면도 있지. “대학에도 하고 계시잖아요.” -큰놈이 공대를 나왔는
[초대석]원경희 세무사회장 "1만 3천명 세무사 일심단결, 세무사법 국회 통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2021년 11월 11일은 세무사 업계에 큰 획이 그어진 날로 기억될 전망이다. 지난 2018년 4월 26일 헌법재판소에서 세무사법 등록 조항을 들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후 변호사 업계와의 3년 6개월 간 대립 끝에 결국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2019년 6월 한국세무사회장에 당선된 원경희 회장에게 회원들이 바라는 것은 바로 변호사에게 세무대리 업무를 모두 개방하는 것은 반드시 막아달라는 것이었다. 원 회장을 비롯한 한국세무사회 임원들은 변호사에게 장부작성 대리와 성실신고 확인 업무를 개방하지 않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모든 역량을 쏟았다. 20대 국회에서 한국세무사회는 변호사에게 세무대리 업무를 모두 개방하도록 하는 정부안에 대항하는 의원입법을 이뤄냈다. 이 법안은 기재위를 통과했으나 법사위에 가로막혀 결국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했다. 이후 21대 국회에서는 발 빠르게 변호사에게 장부작성과 성실신고 확인업무를 제한하는 의원입법을 이뤄냈고, 기재위를 통과한 이 법안은 우여곡절 끝에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지난 6월 30일 재선에 성공한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은 지난 10월 ‘아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