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0.6℃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은행

가계대출 사상 첫 감소…대출금리 상승에 신용대출 확 꺾여

한은, 1분기 가계신용 자료 발표
주택매매거래 둔화 등으로 주담대 증가폭도 축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가계대출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2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 전환됐다.

 

대출금리 상승 등에 따라 신용대출 중심의 기타대출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결과로 분석된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가계신용 자료에 따르면, 가계대출 잔액이 1752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말 1754조2000억원과 비교해 1조5000억원 줄었다.

 

이는 2002년 4분기 가계대출 통계 편제 시작 이후 최초로 감소 전환된 것이다.

 

가계대출은 지난해 2분기말 1702조7000억원을 기록하며 1700조원대를 넘어섰으나, 지난해 4분기(증가액 11조8000억원) 증가세가 둔화되기 시작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1분기말 잔액이 989조7946억원이었는데, 주택매매거래 둔화 등으로 증가폭이 지난해 4분기 12조7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8조1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이밖에 가계대출 중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의 경우 지난해 4분기 감소폭이 9000억원이었는데, 올해 1분기 9조6000억원으로 10배 이상 확대됐다.

 

한은은 이와 관련 “정부와 금융기관의 가계대출 관리, 대출 금리 상승 등에 따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업권별 가계대출을 살펴보면,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 등에서는 감소로 전환했으나 기타 금융기관에서는 기타금융중개회사 등을 중심으로 증가 전환됐다.

 

예금은행은 지난해 4분기 가계대출이 8조1000억원 증가했으나 1분기에는 4조5000억원 감소했고,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역시 지난해 4분기 4조7000억원 늘었지만 올해 1분기에는 2조5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기ㅏ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지난해 4분기에는 1조원 줄었던 것이 올해 1분기에는 5조5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에 신용카드 사용 등 판매신용을 더한 가계신용도 9년 만에 꺾였다.

 

2020년 4분기에 전분기 대비 46조1000억원 증가하면서, 증가액 기준으론 정점을 찍었고 이후 지난해 1분기 36조7000억원, 2분기 43조5000억원, 3분기 34조9000억원, 4분기 17조1000억원 늘면서 증가폭이 줄었다.

 

그러다가 올해 1분기에는 아예 감소세로 전환했다. 올해 1분기 가계신용은 전 분기 대비 6000억원 줄었다.

 

한은은 가계신용 감소세가 앞으로도 이어질지 여부는 좀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4월 들어 예금은행 가계대출이 소폭 증가로 다시 전환됐는데 향후에도 금리상승이 예상되는 측면이 있다. 주택매매 거래도 활발하지 않아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