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1℃
  • 서울 26.0℃
  • 대전 24.1℃
  • 대구 24.0℃
  • 울산 23.2℃
  • 광주 22.3℃
  • 부산 22.6℃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은행

금융당국 대출규제 약발 먹혔나…11월 주담대 증가폭 둔화

한국은행 ‘2021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 발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의 고강도 대출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1월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3조원 증가한 1060조9000억원이었다. 이같은 증가폭은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 등에 따라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1조6000억원 줄었던 지난 5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로 은행들이 잇따라 대출 조이기를 강화하면서 가계대출 증가폭이 둔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은 776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4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10월의 4조7000억원과 비교해 절반 수준이다.

 

이에 대해 한은은 주택거래 관련 자금수요 둔화, 집단대출 취급 감소 등에 따른 결과로 분석했다.

 

박성진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개별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주택 거래량이 다소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 영향을 미쳤다. 집단대출의 경우 중도금 대출상환분이 좀 있었기 때문에 그 증가폭이 조금 줄었다. 전세자금대출도 소폭이지만 줄어들었다. 이런 것들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전체적으로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해서 가계 대출이 많이 줄기는 했지만, 전세자금대출 대출 자체가 크게 줄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12월까지는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12월이 주택 거래에 있어서 비수기적인 성격도 있어 일단은 연말까지 둔화 흐름이 이어질 걸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11월말 기준 282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000억원 늘었다. 신용대출의 전월 대비 증가폭은 8월 3000억원에서 9월 8000억원으로 증가했다가 10월과 11월 모두 5000억원으로 줄었다.

 

반면 가계대출과 달리 기업대출 증가폭은 확대되는 흐름을 보였다.

 

지난 11월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1068조4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9조1000억원 증가했다. 매년 관련 통계 속보치가 작성된 2009년 6월 이후 11월 기준으로 사상 최대 증가폭이다.

 

기업대출 중 대기업 대출 잔액은 181조원으로 전월 대비 2조8000억원 늘었다. 이 또한 11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6조4000억원 증가한 887조4000억원이었다. 이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전월보다 2조7000억원 늘어난 42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1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던 2020년 11월의 7조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박 차장은 “기업대출은 가계대출 관리에 따른 풍선효과라기보다는 시설 자금 수요가 계속되고 있어 그 영향으로 보고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이 예년 수준의 증가 폭을 보였고 중소기업 대출이 기업대출 증가세를 주도한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인의 경계선, 정치꾼과 정치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제 22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나고 여소야대의 틀을 만들고 새로운 정치판을 개장했다. 투표율 67%로 국민 대다수가 참여하여 새로운 정치갈망을 표현했다. 정치에 투표하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나보다 못한 사람에 의해 지배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이 새삼 생각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누가 나보다 나은 사람인지 아니면 못한 사람인지,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과 같이 구분이 어렵다는 사실이다. 듣도 보도 못한, 아닌 밤중에 갑자기 나타난 사람의 정체, 특히 감춰진 내면의 인성, 이념, 철학을 알 수가 없다. 겉으로 번지르르한 가면을 덮어쓴 그의 진정한 모습은 하늘이 아닌 다음에 어찌 알 방법이 있겠는가? 오로지 그가 내세운 탈가면을 쓴 그의 탈춤을 보고 찍는 수밖에 없다. 당선된 후에 그는 탈가면을 벗고 탈춤을 추지 않는다.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의 진정한 얼굴은, 그동안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생면부지의 얼굴로 되돌아가 그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그래서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 배가 되는 법이다. 초선 의원수가 전체의 44%, 4년마다 교체되는
[인터뷰] “삶의 질, 신뢰, 젊음이 성장 비결”…경정청구 ‘프로’ 김진형 회계사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인적소득공제에서 본인 및 부양가족 1인당 150만원 기본공제액은 20년 전 정한 그대로입니다. 20년동안 자장면 값이 3배 올랐어요. 그러니까 배우자와 자녀에 대한 부양가족공제액을 3분의 1로 축소한 셈이죠.” 지난 10일 서울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대형 아파트 단지 상가동에 자리 잡은 진형세무회계 김진형 대표(공인회계사)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김 대표는 “출생률을 높이려면 물가가 오른 만큼 인적소득공제 등 부양가족 인센티브를 올리는 게 필수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눈이 동그래진 기자가 무릎을 탁 치며 좀 더 설명을 구하자 김 대표는 “세제 정책 전문가도 아닌데…”라며 손사래를 쳤다. 자신의 필살기인 ‘이슈발굴’, 이를 주특기로 승화시킨 ‘경정청구’ 전문성에 집중하고 싶었던 것. 하지만 세제 전문가가 따로 있나. 김진형 대표는 지난해에도 아무도 찾아내지 못한 정부 세제개편안의 문제점을 찾아냈다고 한다. 한국공인회계사회(KICPA)가 매년 회원들로부터 수렴하는 세제개편 의견으로 제출, 세법 시행령에 기어이 반영시켰다. 그래서 그 얘기부터 캐물었다. 물론 김진형 회계사의 필살기와 주특기, 그의 인간미를 짐작케 하는 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