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흐림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2.7℃
  • 맑음대전 -1.3℃
  • 구름조금대구 -0.5℃
  • 맑음울산 0.0℃
  • 구름조금광주 0.4℃
  • 구름조금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2.7℃
  • 흐림제주 4.1℃
  • 구름많음강화 -3.6℃
  • 흐림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3.7℃
  • 흐림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은행

“대출 보릿고개 시작”…4대은행, 마이너스통장 한도 5천만원 제한

NH농협은행, 연소득 이내서 최대 1억원까지 가능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신규 마이너스통장 한도가 모두 5000만원으로 제한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이 오는 7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신규에 한해 5000만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달 27일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면서 상품마다 한도가 달랐던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개인당 최대 5000만원으로 줄였다.

 

우리은행은 지난 1월28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으로 축소했고, 신한은행도 지난 2월1일부터 한도를 5000만원으로 하향한 상태다.

 

다만 NH농협은행은 연소득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마이너스통장을 이용할 수 있다.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로 대출 한도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연봉이 수억원인 사람도 앞으로 4대 은행에서는 마이너스통장을 일률적으로 5000만원까지 밖에 뚫을 수 없게 됐다.

 

여기에 금리 인상까지 본격화되면서 대출 보릿고개는 한층 심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