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여전사, 은행권 규제에 풍선효과?…순이익 전년比 50% 증가

대출 늘고 증시시장 호황…이익 증가 견인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올해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 제외)의 순이익이 5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당국이 전방위적 은행권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비은행권으로 대출이 이동한 ‘풍선효과’가 발생한 셈이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여전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114개 여전사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1조996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국내 여전사는 할부금융사 23개, 리스사 26개, 신기술금융회사 65개 등이다.

 

대출이 늘어나고, 증시시장 호황이 일어난 것이 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반면 연체율하락에 따른 대손비용 감소와 여전채 시장 안정화로 조달비용 소폭 감소한 것도 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전사 고유업무인 리스·할부·신기술 등 부문의 순이익이 지난해 대비 1831억원 늘었고, 이자수익과 유가증권 수익 역시 각각 2228억원, 2615억원이 증가했다.

 

전체 여전사의 대출자산은 95조9000억원으로 기업대출, 가계대출 등 전 부문의 증가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대비 20.3%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 여전사의 연체율은 1.02%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0.47%p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상반기 총자산과 순이익은 지속적 증가 추세를 보였고, 연체율 등 지표도 양호했다.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향후 금리 상승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