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2.5℃
  • 구름조금울산 7.8℃
  • 흐림광주 7.4℃
  • 구름조금부산 11.1℃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2.6℃
  • 구름조금강화 -0.9℃
  • 흐림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은행

DSR규제로 대출자 소득대비 원리금 '급감'

11~12월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평균 DSR 47%…6월 대비 2/3 수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대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1~12월 중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17조9000억원의 평균 DSR은 47%로 나타났다.

 

DSR규제가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6월의 DSR(72%)과 비교했을 때 원리금 상환액은 3분의 2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DSR은 기존 대출과 신규 대출의 원리금을 합산해 계산하기 때문에 신규 대출액은 3분의 2 이상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DSR는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소득으로 나눈 지수로 금융당국은 지난해 10월말 은행권에 본격적으로 DSR관리지표를 도입한 바 있다.

 

은행 종류별로는 지방은행과 특수은행에서 DSR 규제 효과가 강하게 나타났다. 지방은행은 123%에서 78%로 줄어들었으며 특수은행은 128%에서 74%로 줄었다. 시중은행은 52%에서 40%로 감소하는데 그쳤다.

 

대출 종류별로는 부동산담보대출자(주택외)에게 가장 강한 효과를 보였다. 11~12월 중 부동산담보대출자의 DSR는 101%로 6월(237%) 대비 136%p나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51%에서 38%로, 신용대출은 40%에서 32%로 낮아졌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