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6.6℃
  • 박무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조금울산 24.5℃
  • 광주 24.3℃
  • 흐림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4.2℃
  • 맑음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최근 2년간 가계자금 대출 연체자 급증

박완수 의원 "가계자금 연체자 수, 신용대출 29%, 주택담보대출 20%↑"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최근 2년간 가계자금 연체규모와 연체자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창원의창)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1금융권 가계자금대출(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총액이 지난 2016년 말 기준 616조 447억원에서 2018년 말 기준 712조 639억원으로 16%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용대출 잔액은 2016년 174조 2013억원에서 2018년 218조 4547억원으로 25% 가량 급증했고, 주택담보대출 잔액도 2016년 441조 8434억원에서 2018년 493조 6092억원으로 2년 만에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계자금 연체 잔액과 연체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자금 대출의 연체잔액은 2016년 1조 5823억원에서 2018년 1조 8394억원으로 16%가량 증가했고, 연체자 수도 5만 4234명에서 6만 9092명으로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자금 대출 가운데, 비교적 고금리 적용을 받는 신용대출의 연체잔액의 경우, 7237억원에서 9322억원으로 29%가량 급증했고 연체자 수도 4만 5945명에서 5만 9183명으로 29%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잔액은 '206년 8586억원에서 2018년 9072억원으로 6%가량 증가했고, 연체자 수는 8289명에서 9909명으로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완수 의원은 "현정부 들어 가계부채를 잡겠다고 여러 대책들을 내놨지만 신용대출 연체자 수와 연체 잔액이 2년 전과 비교해서 각각 29% 폭증하는 등 결과는 참담하다"면서 “소득양극화가 갈수록 악화되면서 서민의 가계 빚 부담은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 등 사실상 실패한 경제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가계부채 개선책도 함께 내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