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1.2℃
  • 박무서울 19.7℃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0.2℃
  • 박무부산 20.2℃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8.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국세청, 속옷 전문기업 BYC 특별세무조사...계열사 전방위 압박

BYC 계열사 한흥물산 동반 조사...계열사 자금흐름 등 후계구도 ‘현미경 검증’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국세청이 속옷 전문기업인 BYC와 계열사를 상대로 전방위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관련업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8일 BYC와 사정기관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9월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수십명을 BYC 본사와 계열사 한흥물산에 예고 없이 투입, 세무관련 자료를 예치하고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9월 초 부터 11월 말 까지 약 3개월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청 조사4국은 주로 기업의 비자금 또는 탈세 의혹이 짙은 경우 출두하는 부서로 기업의 ‘저승사자’로 불린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8월 전국세무관서장회의에서 기업의 불법자금유출과 계열사 간 부당거래, 비자금 조성, 사주일가의 일감몰아주기, 편법을 동원한 경영권 승계에 대해서는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BYC의 주요주주는 남호섬유(13.4%), 신한방(12.2%), 한석범(9.1%), 신한에디피스(5.3%), 창성상품(4%), 신한학원(5%) 등이다.

 

BYC의 대주주인 남호석유(60%)와 신한방(88%)은 BYC 창업주 한영대 회장의 차남인 한석범 BYC 사장이 대부분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또 한 사장은 한흥물산(18.5%), 신한봉제(51%), 신한에디피스(16.33%) 등 다수의 계열사 및 관계사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부동산임대업을 전문으로 하는 BYC의 종속계열사 신한에디피스의 최대주주는 BYC 한 사장의 장남인 한승우씨로 현재 58.34%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나머지 지분은 한 사장(16.33%)과 한 사장의 배우자인 장은숙 씨(13.33%), 한지원 씨(6%), 한서원 씨(6%) 등이 가지고 있다.

 

BYC는 현재 전국에 약 40건에 달하는 빌딩을 소유하고 있다. 이들로 부터 벌어들이는 임대 수익만 해도 연 300억대에 달한다. 빌딩 가치만 해도 1조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BYC의 후계구도가 한석범 사장에서 장남 한승우씨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이번 특별세무조사는 BYC의 지분구조 등 계열사간 자금 흐름 등을 상세히 들여다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BYC 관계자는 “지난 9월 초 부터 특별세무조사를 받고있는 것은 맞다”며 “최근 의류, 제약 등 많은 기업들이 특별세무조사를 받고있는 것 같은데, 특별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청 조사4국의 인력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BYC의 매출액은 1958억원으로 전년대비 7.6% 감소했다. 그러나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73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6.96% 증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 칼럼]‘세무사법 개정’ 희망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편집위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상정한 세무사법 개정안은 지난 5월 20일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끝내 임기만료로 폐기됐다. 700여명의 56기 세무사시험 합격자와 국세경력 세무사 등 1000명이 넘는 세무사가 적법하게 ‘등록’을 통해 세무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길은 막히고 말았다.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보유한 변호사에게 부여하는 세무대리 업무의 범위에 대해 세무사와 변호사 업계의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부여하는 제도는 지난 2017년 12월 26일 국회를 통과한 개정 세무사법을 통해 이미 역사 속에 사라졌으나 2004년부터 2017년 사이에 변호사 자격을 취득해 세무사 자격을 보유한 자가 세무대리업무등록을 할 수 없게 되어 있기에 헌법재판소에서는 세무사법의 ‘등록’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후 변호사에 세무대리 업무 중 ‘장부작성 대리’와 ‘성실신고 확인’ 업무를 배제한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기재위를 통과해 법사위에 계류됐으나 끝내 본회의에 오르지 못하고 폐기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가 열렸던 5월 20일 오전 법사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