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0.0℃
  • 맑음서울 9.1℃
  • 구름조금대전 10.7℃
  • 맑음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2.6℃
  • 구름많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3.9℃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9.9℃
  • 흐림강진군 10.3℃
  • 구름조금경주시 12.4℃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코로나에 부자탈세 더 했다…국세청, 회삿돈 착복 등 44명 세무조사

사주일가, 해외에 꼭두각시 회사 차리고 회삿돈‧세금 빼먹어
고도의 법기술 동원해 거액 세금 회피…다국적기업 중점 검증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청장 김대지)이 22일 국제거래를 이용한 탈세로 재산을 불린 자산가와 국내 사업장을 은폐해 거액의 탈세 혐의가 있는 다국적기업 등 44명에 대해 전격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유형별로는 꼭두각시 현지법인을 이용한 자산가의 부자탈세 21명, 고정사업장 은폐를 통한 다국적기업 탈세 13명, 불공정자본거래 등을 통한 법인자금 유출힌 10명 등이다.

 

국세청은 조사대상 모두 수십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자산가로 50억원 이상 재산 보유자는 총 9명이며 이 중 100억원 이상 3명, 300억원 이상 2명, 500억원 이상 1명이라고 밝혔다.

 

해외거래를 통한 탈세는 고도의 법기술과 전문가들이 동원되는 수법으로 탈세 전 과정을 최소 10년, 길게는 평생 플랜으로 철저하게 기획하여 실행하는 부자탈세다.

 

해외 꼭두각시 회사 수법은 전형적인 수법이다.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돈을 컨설팅이나 대여금 등의 명목으로 해외 꼭두각시 회사에 보내서 이익을 축적한다. 그리고 이렇게 모은 회삿돈을 사주일가가 자기 지갑처럼 쓰며, 해외의 고가 자산을 사들이거나 자녀에게 물려주는 식으로 탈세를 범한다.

 

영업상 국내에 지사 등 사업장을 열 필요가 있는 다국적기업들의 경우 내부적으로는 지사나 사업장 역할을 하는 업체를 운영하면서도 서류상으로는 지사가 아닌 것처럼 꾸미는 고정사업장 은폐수법이 쓰인다. 국내 사업장을 운영하는 업체는 국내에 세금신고를 해야 하지만, 단순 업무지원이나 사업 핵심기능이 없는 경우에는 사용료 등(조세조약상 우대혜택이 주어지는 부문) 일부 원천징수가 되는 내역을 제외하고 별도의 세금신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이번 세무조사에서는 불공정 자본거래를 통한 회삿돈 유출 혐의도 도마 위에 올랐다.

 

국세청은 투자금액 회수 전 현지법인 청산, 관계사 주식 증여를 가장한 국내원천 유가증권 양도소득 회피 등 부당 내부거래를 통해 과세소득을 축소한 10개 기업을 확인하고, 관련 혐의에 대한 검증에 착수한 상태다.

 

 

김동일 국세청 조사국장은 “역외탈세는 탈세 전 과정이 처음부터 치밀하게 기획되어 계획적으로 실행되는 반사회적 행위인 만큼 조사역량을 집중해서 끝까지 추적하여 과세하고 역외탈세가 새로운 탈세통로나 부의 대물림 창구가 되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세(Digital tax) 논의 등 다국적기업의 조세회피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탈루혐의 확인 시에는 엄정한 세무조사를 실시하는 등 과세주권 행사 차원에서 강력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