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0.0℃
  • 서울 0.9℃
  • 비 또는 눈대전 0.5℃
  • 흐림대구 1.7℃
  • 흐림울산 2.9℃
  • 광주 2.3℃
  • 흐림부산 4.6℃
  • 흐림고창 1.7℃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배우 이병헌·권상우·김태희, 국세청 세무조사 후 거액 추징...사과無·해명은 제각각

세정가 “비정기 세무조사, 탈세 혐의와 무관하지 않았을 듯”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세청이 배우 이병헌과 권상우 그리고 김태희 등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 거액을 추징한 소식이 대중의 관심을 이끌고 있다.

 

이는 국세청이 최근 탈세 혐의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 연예인과 웹툰 작가, 운동선수 등 84명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이어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아주경제에서 ‘셀럽과 세금’이라는 주제로 특종보도를 쏟아낸 것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아주경제는 웹툰작가 박태준과 배우 이병헌, 권상우, 김태희 등에 대한 세무조사 착수 사실과 함께 조사결과를 잇따라 공개했다.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는 모두 비정기(특별)세무조사를 전담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에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할 때 일시적인 세무 착오에 따라 세금 추징 또는 수정신고라도 단정할 수 없다는 것이 세정가의 시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하나같이(?) 국세청 세무조사와 추징금은 인정하면서도 탈세와는 전혀 무관한 세금이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세정가 관계자는 “엄밀히 말하면 비정기 세무조사는 탈세와의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배우들이 관련 기사에 대해 즉각 대응하는 것은 그간 쌓아온 이미지가 실추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배우 이병헌과 권상우는 국세청 세무조사와 관련, (직원) 상여금 지급에 따른 회계 처리 오류와 수정신고 및 정정신고 분에 따른 세금이었다고 해명하고 있다.

 

국세청 전 관계자는 “서울국세청 조사국에서 유명 배우 등을 세무조사할 때에는 상당히 신중할 뿐만 아니라 축적된 자료 등이 상당하기 때문에 조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이 즉각 나서는 배경도 십분은 이해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국세청이 바보가 아닌 이상 이들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나섰고, 추징금이 발생된 것은 적지 않은 문제”라며 “조사결과에 따른 해명 또는 변명 보다는 회계처리 불찰에 따른 사과가 먼저 선행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