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3.2℃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10월 2주(10월 12일~10월 18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가을 이사철을 맞이한 부동산 시장이 서울 마곡과 강일을 시작으로 본격 청약을 시작한다.

 

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에는 전국 4곳에서 총 1,609가구(오피스텔·임대·타운하우스·테라스하우스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청약 접수가 실시된다.

 

지역별 청약 접수는 서울, 경기 4곳이다. 서울에서는 '잠실역 웰리지 라테라스' 오피스텔의 청약 접수가 실시되며, 경기에서는 '양평 까뮤 이스테이트' 타운하우스의 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이어 견본주택 오픈은 4곳이다. 전북에서 '익산 이지움 더 테라스 아트리체' 충남에서 '호반써밋 시그니처 2차' 등이 손님 맞을 채비를 한다.

 

당첨자 발표는 12곳, 계약은 15개 사업장에서 진행된다.

 

◇ 청약 접수 단지

 

12일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마곡지구 9단지 전용면적 49㎡ 512가구와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 8단지·14단지에서 전용면적 29~49㎡ 497가구를 국민임대주택으로 청약 접수를 받는다. 마곡9단지는 5호선 마곡역과 5호선·공항철도 환승역인 송정역을 걸어서 이용 가능하다.

 

또 지구 내 업무지구와 여의도, 상암 등 서울 주요 업무지구가 인접해 있다. 강일지구는 오는 12월 지하철 5호선 강일역이 개통될 예정인데다 서울외곽고속도로 및 올림픽대로 등으로 진입도 수월해, 서울 도심권을 비롯해 강남, 판교 등 주요 업무지구로 이동이 편리하다.

 

이어 13일 은성건설은 서울 송파구 방이동 4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잠실역 웰리지 라테라스' 오피스텔의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전용면적 24~29㎡, 총 367가구 규모다. 지하철 2호선 잠실역, 8호선 몽촌토성역, 9호선 한성백제역 역세권이며 롯데타워, 올림픽공원, 석촌호수 등이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같은 날 까뮤이앤씨는 경기 양평군 양평읍 창대리 460-23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양평 까뮤 이스테이트' 타운하우스의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4층, 전용면적 80~84㎡, 총 233가구 규모다. 양평초·중·고, 원덕초 등 생활권에 위치해 교육 환경이 우수하다. 또한 바로 앞에 남한강, 갈산공원, 생활 체육시설도 갖추어져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 견본주택 오픈 예정 단지

 

12일, 호반산업은 충남 당진시 수청동 수청2지구 RH-2블록에 들어서는 '호반써밋 시그니처 2차'의 견본주택을 오픈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2개동, 전용면적 84㎡, 총 998가구 규모다. 당진시청·국민체육센터·문예의전당·시립중앙도서관 등의 편의시설이 가깝다. 인근에 현대제철, 석문국가산업단지 등의 산업단지가 위치해 직주근접성이 우수하다.

 

16일 계성건설은 전북 익산시 일대에 들어서는 '익산 이지움 더 테라스 아트리체'의 견본주택을 오픈한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4층, 20개동, 전용면적 84㎡, 총 192가구 규모다. 단지는 전 세대에 테라스가 적용되며 복층 구조와 단층형 구조를 각각 갖췄다. 개인정원과 루프탑테라스가 들어설 계획이며 어린이 물놀이터, 펫케어존, 셀프 카 케어존 등 테라스 하우스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