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6.9℃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6.1℃
  • 구름조금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9.4℃
  • 맑음광주 6.6℃
  • 구름조금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7.0℃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8℃
  • 맑음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금융

금융위·금감원,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슈퍼개미’ 주식거래 들여다본다

불공정거래 혐의 확인시 가중 처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이 오스템임플란트에서 2215억원을 횡령한 뒤 주식 투자에 사용한 자금관리 직원 이모(45)씨가 거래한 주식 전반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씨가 회삿돈을 빼돌려 지난해 10월 동진쎄미캠 주식 1430억원어치를 장내에서 주당 3만6492원에 매수한 사실이 확인된 것과 관련 이와 같은 주식 거래에 문제가 없는지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다.

 

이후 이씨는 같은해 11월부터 12월까지 336만7431주를 주당 3만1000원~3만4000원으로 총 1112억원가량 매도하며 투자 손실을 보고, 비슷한 시기 엔씨소프트 주식 70여만주를 사들인 후 21만여주를 매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현재 금융당국측은 거래소가 이씨의 거래 내역에 대한 정밀 분석을 벌이고 있고, 이 과정에서 불공정 거래 혐의가 발견된 경우 본격적으로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현재까지 밝혀진 횡령 혐의에다 불공정거래 혐의가 추가로 포착돼 조사에서 확인될 경우 자본시장법 위반까지 더해져 처벌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씨가 회삿돈을 횡령한 뒤 주식투자에 나섰다가 대규모 손실로 원상복구가 불가능해지자 주식을 매도해 금괴, 부동산 등을 매입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