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1℃
  • 서울 22.4℃
  • 대전 22.1℃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4.6℃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05월 2주(05월 10일~16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5월 둘째 주 분양 시장은 지난주에 잠시 주춤했었던 분양 시장과 달리, 활발한 분양이 이뤄질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5월 둘째 주에는 전국 15곳에서 총 7,348가구(주상복합·공공분양·민간임대 포함)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눈여겨볼만한 단지가 분양에 나서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SRT 동탄역 역세권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당첨 시 수억원의 시세 차익이 기대되는 로또 단지인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와 비규제 단지인 '직산역 서희스타힐스' 등 알짜 단지가 분양에 나선다.

 

모델하우스는 'e편한세상 고천 파크루체' 등 8곳에서 오픈할 예정이다.

 

당첨자 발표는 14곳, 계약은 금성백조 '검단신도시 예미지 퍼스트포레' 등 15곳에서 진행된다.

 

◇ 청약 접수 단지

 

11일 서희건설은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신월리 406-1번지 일대에 공급하는 '직산역 서희스타힐스'의 1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8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653가구 규모이며 이중 294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지하철 1호선 직산역이 도보권에 위치하며 단지 주변으로 5개의 산업단지가 위치해 직주근접 수요가 풍부하다. 비규제지역으로 전매제한이 없으며, 가구원도 청약이 가능하다.

 

같은 날 대방건설은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 979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의 1순위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단지는 지하 6층~지상 49층, 3개 동, 전용면적 84~102㎡ 아파트 531가구와 오피스텔, 오피스, 판매시설 등이 들어서는 주거복합단지로 조성된다. 단지는 SRT 동탄역이 바로 옆에 위치해 광역 이동이 편리하며 향후 GTX-A, 동탄~인덕원선, 동탄트램 등이 개통될 계획이다.또한 주변으로 롯데백화점(예정), 이마트(예정), CGV, 동탄여울공원 등 생활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14일 한양건설은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610-57번지 일원에 짓는 '향남역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61~101㎡ 총 945가구 규모다. 인근에 향남 홈플러스 등 대형 마트, 쇼핑센터가 있어 이용하기 편리하며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제2외곽순환 고속도로와 SRT고속철도 등 연계되어 교통망도 양호하다.

 

같은 날 신동아건설은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 752-11, 75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춘천 파밀리에 리버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42층, 2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320가구 규모며 이중 157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단지는 춘천역, 남춘천역, 춘천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등이 가깝고 춘천중·고, 중앙초, 강원대, 한림대 등으로의 통학이 편리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 건강보험 국고지원금이 주머니 쌈짓돈인가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국장) “여보, 국민연금 조기 수령 신청해야 하는 것 아녀요?” 은퇴 후 국민연금으로 생활해야 하는 수급자들에게 큰 고민이 생겼다고 한다. 정부가 지난달 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편하여 피부양자 자격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으로 생활하는 은퇴자들은 “왜 정부가 퇴직자들 지갑까지 털려고 혈안인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정부의 이번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2단계 개편으로 연 2000만원(월 167만원)이 넘는 공적연금(공무원·사학·군인·국민연금) 수급자들은 그동안 유지했던 피부양자 자격을 상실당하고 지역가입자로 전환됐다. 이로써 지역가입자로 분류된 약 27만 3000여명(전체 피부양자의 약 1.5%)은 월평균 15만원 가량의 보험료를 납부할 처지에 놓였다. 건강보험 가입자는 크게 ▲직장가입자 ▲지역가입자 ▲피부양자 등 3개 그룹으로 나뉜다. 직장가입자는 회사에서 월급으로 건강보험료를 내고, 프리랜서·자영업자 등은 지역가입자로 분류된다. 직장가입자인 가족에 생계를 의존하는 사람은 피부양자로 등록돼 보험료를 면제 받는다. 기존에는 연 소득 3400만원 이하는 가족에게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어 건강보험료를 한푼도 내지 않아도 됐
[인터뷰]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전문위원, 첫 세제개편안…"반시장주의적 요소 넘쳐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정부가 고금리·고환율·고물가 경제위기에 대응해 감세정책의 시동을 걸었다. 법인세 인하와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 폐지 등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찬성 측에서는 이러한 조치가 곳간에 쌓여 있는 돈을 투자 등으로 흐르게 할 것이란 해석을 내놓는 반면, 거꾸로 돈이 한 곳에 더 고일 것이란 비판도 만만치 않다. 우리의 행동은 앞으로 수년, 수십 년, 수백 년에 걸쳐 영향을 미친다. 1000조에 가까운 사내유보금이 풀려 경제회복을 이끌어낼지 감세 조치로 인한 재정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 것인지 조세·재정 전문가이자 시장경제주의자의 진단을 들어봤다. 법인세 Q. 시장주의 입장에서는 돈이 한 곳에 머물러 있는 것을 제일 나쁘다고 본다. 윤석열 정부의 첫 세제개편이 고여 있는 돈을 풀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보는가. 그렇지 않다. 돈이 고이는 거는 촉진하는데 돈이 빠지는 것에 대한 고려는 없었다. Q. 정부는 법인세를 내리면,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보는데. 개인적 가치판단을 배제하고 말씀드리자면 감세를 해도 장단점이 있고 증세를 해도 장단점이 있다. 감세를 했을 때 장단점이 무엇인지 국민에게 정확하고 솔직하게 말해야 한다. 장점은 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