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5.8℃
  • 박무서울 13.6℃
  • 박무대전 10.0℃
  • 박무대구 13.4℃
  • 흐림울산 14.1℃
  • 박무광주 12.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은행

[기자수첩] '볼썽사나운' 이동걸 산은회장의 건배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축하연에서 ‘가자, 20년!’이 건배사로 선창-재창됐다.

 

이 전 대표가 주간한 자리인 만큼 그가 주장해온 ‘민주당 20년 집권론’이 축하 인사로 골라진 점이 크게 어색하진 않다.

 

그런데 건배사를 선창한 사람이 국책은행 수장이라는 점이 논란을 불렀다. 바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다.

 

이날 이 회장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서울 모처에서 열린 이 전 대표의 전기 만화 발간 축하연에 참석해 자신을 ‘비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건배사를 맡은 이 회장은 “당 대표를 맡으시며 정말 많은 일을 하시고 씨앗을 뿌리시고 하셨는데 저한테 가장 절실하게 다가온 말 중 하나는 ‘우리가 20년을 해야 한다’는 말씀이었던 것 같다”며 “제가 ‘가자!’라고 말하면 모두가 ‘20년!’으로 답해달라”고 제안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 전 대표에게 세 번 허리 숙여 인사하고 꽃다발을 건넸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이 전 대표의 은퇴식과도 같은 자리에 현역 금융공공기관장들이 참석한 것을 두고 ‘이 전 대표의 위세’를 보여주는 사례라는 해석까지 나온다. 이 전 대표가 은퇴 후에도 차기 대선 등 주요 정치 현안에서 여권의 ‘킹메이커’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도 함께다.

 

‘정치 금융’이나 ‘관치 금융’ 이야기가 끊이지 않고 있는 지금 국책은행 회장과 감독기관 수장의 나란한 행보를 지켜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당장 야당이 반발하고 있다. “국책은행이 민주당 20년 집권을 돕겠다는 의도인지 의심스럽다”는 볼멘소리까지 나온다.

 

내달 국정감사에서 금융당국은 물론 은행권을 향한 ‘사모펀드 책임론’이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는 말이다. 남의 잔칫날에 자칫 여권 줄서기로 보일 수 있는 발언으로 오해의 소지를 남기고 다닐 때가 아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