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흐림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0℃
  • 흐림서울 13.6℃
  • 구름조금대전 10.0℃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2.7℃
  • 구름조금부산 14.8℃
  • 흐림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4.1℃
  • 흐림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5.5℃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9.3℃
  • 구름조금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책

이주열 “대규모 자금 유출 가능성, 크지 않아”

채권자금 중심 순유입 중…경제성장률 전망 2.9% 하향조정 “완화기조 유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한·미 금리역전폭 확대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외국인 자금유출이 일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진단했다.

 

이 총재는 12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건실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경제 펀더멘탈(기초 경제여건)이 우수해 아직까지는 대규모 자본유출의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달러화 강세와 증권 시장 자금 유출 등이 이뤄지고 있지만 이 것이 한국의 경제 펀더멘탈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다”며 “미중 무역 갈등 위험회피 심리와 남북 관계 개선 기저효과 등의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채권을 중심으로 외국 자금이 순유입되고 있다”며 “한국의 건실한 경제여건을 외국인 투자자들이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해도 무방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향후 상황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 금융시장이 매우 불안한 것은 사실이고 변동성이 커져 국내 금융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글로벌 변동성이 더욱 커지면서 동시에 금리역전폭도 확대돼 자금유출이 발생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행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1.50%로 동결하고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3.0%에서 2.9%로 하향조정했다.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6%를 유지했으며 내년도 경제전망치는 2.8%를 제시했다.

 

이 총재는 “상반기 기업 실적과 글로벌 무역 분쟁 하방리스크(경기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요인) 등을 고려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하향 조정했다”며 “1%중반대를 지속하고 있는 물가상승률도 4분기에 들어서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난 4월 제시한 성장, 물가 경로에서는 크게 벗어나지 않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금통위에서 제기된 이일형 금통위원의 0.25%p 금리인상 소수의견에 대해서 그는 “소수의견을 금통위 전체의 금리인상 시그널로 받아들이는 것은 무리”라며 “향후 잠재 수준 성장세가 유지되고 물가도 목표치에 근접하게 되면 완화수준 조정도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지속되고 있는 고용시장 불안과 관련해서는 “일반적으로 완화기조는 경제 성장을 촉신시켜 고용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하지만 최근 고용상황은 일부업종의 경기부진과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한 서비스업 부진 등 구조적 요인이 자리 잡고 있어 구조적 개선 노력이 뒤따라야지 개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