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맑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9.7℃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7.0℃
  • 흐림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10.6℃
  • 흐림부산 13.4℃
  • 맑음고창 10.0℃
  • 흐림제주 15.5℃
  • 맑음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정책

이주열 “기준금리 인상, 금융안정에 효과 있을 것”

정부 주택안정 정책 등과 복합적으로 작용…“한미 금리차 절대적 기준 없어”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금융안정 효과에 기대감을 표출했다.

 

30일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간담회에 참석한 이 총재는 금융불균형 해소와 관련된 질문에 “기준금리만의 영향 보다는 기본적으로 다른 정책들과 같이 가야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정부가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하고 있고 주택시장 안정 대책도 펼치고 있다”며 “기준금리가 소폭 인상됐지만 금융안정 측면에서는 (다른 정책들과) 복합적으로 작용해 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내년도 경기 전망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기대를 내비쳤다.

 

이 총재는 “대외 리스크가 커져 기업 심리가 위축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수출과 소비를 중심으로 2% 중후반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세계 경제 성장세가 큰 폭으로 꺾일 것으로 보기는 힘들며 내년도 재정정책이 확장적으로 운영되면 소비도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금리인상 이후에도 정책 기준금리는 중립 금리 수준에 미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며 “여전히 기조는 완화적이기 때문에 금리 인상이 향후 경제성장률에 큰 타격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내년도 통화정책과 관련해서는 “내달 열리는 FOMC에서 나오는 금리인상 경로와 경제 전망, 경기,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과 금융안정 상황을 함께 고려해서 판단해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한미 금리차가 확대될수록 부담스러운 것은 맞지만 0.1%p 같은 어느 절대적인 기준을 두고 금리를 운용하는 것은 아니다”며 “자금 유출이 심한 나라를 보면 오히려 금리가 (미국보다) 높은 나라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