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책

이주열 “기준금리 인상, 금융안정에 효과 있을 것”

정부 주택안정 정책 등과 복합적으로 작용…“한미 금리차 절대적 기준 없어”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금융안정 효과에 기대감을 표출했다.

 

30일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간담회에 참석한 이 총재는 금융불균형 해소와 관련된 질문에 “기준금리만의 영향 보다는 기본적으로 다른 정책들과 같이 가야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정부가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하고 있고 주택시장 안정 대책도 펼치고 있다”며 “기준금리가 소폭 인상됐지만 금융안정 측면에서는 (다른 정책들과) 복합적으로 작용해 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내년도 경기 전망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기대를 내비쳤다.

 

이 총재는 “대외 리스크가 커져 기업 심리가 위축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수출과 소비를 중심으로 2% 중후반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세계 경제 성장세가 큰 폭으로 꺾일 것으로 보기는 힘들며 내년도 재정정책이 확장적으로 운영되면 소비도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금리인상 이후에도 정책 기준금리는 중립 금리 수준에 미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며 “여전히 기조는 완화적이기 때문에 금리 인상이 향후 경제성장률에 큰 타격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내년도 통화정책과 관련해서는 “내달 열리는 FOMC에서 나오는 금리인상 경로와 경제 전망, 경기, 물가 등 거시경제 상황과 금융안정 상황을 함께 고려해서 판단해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한미 금리차가 확대될수록 부담스러운 것은 맞지만 0.1%p 같은 어느 절대적인 기준을 두고 금리를 운용하는 것은 아니다”며 “자금 유출이 심한 나라를 보면 오히려 금리가 (미국보다) 높은 나라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