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1℃
  • 박무대전 -1.1℃
  • 박무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3.3℃
  • 박무광주 0.8℃
  • 맑음부산 4.2℃
  • 구름조금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5.3℃
  • 맑음강화 -2.5℃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LIFE

[신간] ‘100세시대 부동산 관리기법, “100세 시대 자산관리 ‘부동산’이 답이다”

이정찬 교수, 20년 부동산 실전경험 50가지 사례 담아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한 경제연구소에서 베이비붐 세대(1946년부터 1965년 사이에 출생한 세대) 은퇴자들의 보유자산을 조사해보니 평균자산은 4억 원 정도였다. 부동산과 금융자산은 8:2의 비율로 구성돼 있었다고 한다. 자기 집 마련이 우선 목표였던 세대들이기에 현금 자산이 부족했다는 의미다.

 

결국 100세 시대를 살기 위해 지금 가진 돈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대다수의 사람들은 연금 이외에 매달 일정한 수입이 나올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하지만 먹고 살기 빠듯한 삶에 노후를 준비할 여유자금이 갑자기 생기지는 않는다. 결국 끊임없이 정보를 취득하고 학습하며 나에게 맞는 수익원을 만들어 가야 한다.

 

신간 ‘100세 시대 부동산 관리기법’은 이러한 현실에서 부동산 관리를 통한 노후대비의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이 책은 모두 10장으로 구성돼 있다. 100세 시대 부동산 관리의 필요성과 임대 및 임차 관리기법, 매도와 매수 관리기법에 대해 깊이 있게 분석하고 설명했다. 일반인들과 공인중개사들이 필히 알아야 할 부동산계약서 작성방법과 주의사항들도 상세히 다루었다.

 

수익형부동산과 오피스텔의 관리기법, 보다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전원주택 관리기법들을 실전 사례들을 통해 설명하였고 부동산 사건. 사고와 사기 사건들의 유형 및 예방법을 다루어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저자가 실제 경험한 50여 가지의 사례를 활용하여, 쉽게 설명하고 있어서 누구나 편안하게 이해할 수 있다.

 

많은 도서들이 몇 억, 몇 십억씩 벌어들인 경우를 성공사례로 설명을 하고 있지만, 본 도서에서는 실패하고, 손해보고, 어려웠던 주위의 사례들을 중심으로 게재하고 있어서 남의 얘기가 아닌 좀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써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저자는 토지와 상가, 오피스텔, 빌딩 등을 전문으로 하는 공인중개사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10년이 넘게 공인중개사들에게 중개 창업실무를 강의해오고 있다. 또 일반 투자자들과 공인중개사 그리고 부동산업계 종사자들에게 NPL을 강의하고 있으며 각종 종편 등 방송에서 10년 간 뉴스해설과 특집을 진행할 만큼 부동산 전문가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이 책에는 부동산 투자에 관한 내용도 부동산을 통해 돈을 버는 방법도 없다. 오로지 은퇴 후의 안정된 생활을 위해서, 그리고 노후를 미리 준비하기 위해서 반드시 알아야 할 항목별 부동산 관리기법들과  부동산 사기 사건과 예방법들을 심도있게 다루었을 뿐이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단 그 실패는 남의 것이어야지 나의 실패가 돼서는 안된다. 부동산투자는 물론이고 부동산 관리에서도 실패하면 안 된다. 실패한 노후가 두려운가. 그렇다면 이책을 통해 성공한 노후를 만들어보자.

 

한편 이정찬 교수의 ‘100세시대 부동산관리기법’ 출판기념회 및 저자사인회는 28일 오후2시 인사동 애플갤러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