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분양톡톡] 12월 2주(12월 07일~12월 13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이 지난주보다 더 확대됐다. 정부의 전세대책 발표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분양 일정이 거의 없던 서울에서 분양 소식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에는 전국 13곳에서 총 9938가구(오피스텔·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청약 접수가 실시된다.

 

'위례지구 A1-5블록' 1,282가구와 '위례지구 A1-12블록' 394가구 총 1676가구의 공공분양을 비롯해 '망우역 신원아침도시' 99가구의 일반분양이 예정돼 있다.

 

임대 물량도 주목할 만하다. 서울에서 '서울양원(S1블록)'의 192가구와 경기에서 '다산진건(A1블록)' 의 755가구가 국민임대 임차인 모집에 나선다.

 

이어 견본주택 개관도 11곳이 준비 중이다. 대구에서 '동성로 SK리더스뷰'와 경기에서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등이 본격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당첨자 발표는 13곳, 계약은 9곳 사업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 청약 접수 단지

 

9일 LH는 서울 중랑구 망우동 273-1번지에 들어서는 '서울양원(S1블록)'의 국민임대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국민임대 192가구, 영구임대 100가구, 행복주택 925가구 총 1217가구, 전용면적 14~44㎡ 규모며 이 중 전용면적 33·37㎡, 192가구의 국민임대 접수를 진행한다. 다음 날 경기주택도시공사는 경기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A1블록에 공급되는 '다산진건'의 국민임대 755가구의 청약 접수를 받는다.

 

10일 SH는 서울 송파구 거여동 651번지와 606번지에 들어서는 위례지구 A1-5블록 1282가구와 A1-12블록 394가구 총 1676가구의 공공분양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두 단지는 서울시 2년 이상 계속 거주자에게 50%를 우선공급하고 나머지 50%를 수도권 거주자에게 공급한다. 2개 블록은 서울시 송파구 거여동과 하남시의 접경지역에 위치하며 녹지 및 근린공원 이용이 쉽다.

 

◇ 견본주택 오픈 예정 단지

 

11일 대구 중구 삼덕동2가 5번지 일원에 공급되는 '동성로 SK리더스뷰'의 견본주택이 문을 열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최고 48층, 아파트 전용면적 84㎡ 총 335가구와 연면적 약 1만6076㎡ 규모의 단지내 상업시설 '동성로 SK리더스뷰 애비뉴'와 함께 조성된다.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중앙로역, 2호선 경대병원역, 1·2호선 환승역 반월당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대구 핵심 번화가 동성로가 가깝고, 단지 바로 앞에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중앙공원이 있는 숲세권 단지다. 또한 CGV, 롯데시네마도 가까워 여가생활을 보내기에도 편리하다.

 

같은 날 현대건설은 경기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503-58번지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3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1721가구 규모다. 둔전초가 통학권에 있으며 경전철 에버라인 둔전역과 보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용인IC를 통한 영동고속도로 진입이 쉽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기형적 권력의 정상화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드라이브를 좋아한다. 그녀와의 소소한 대화는 이때 이루어진다. 아이들·친구들 동정, 가끔은 주변 사람이 궁금해한다는 세금 이야기며 동네 소식까지 다양하다. 어두운 밤에도 종종 시동을 건다. ‘캄캄해서 보이지도 않는데 뭐하러 나가냐’고 해도 ‘눈에 보이는 것만이 보이는 것이 아니다’고 억지를 부리면서. 웃으며 나갔다가 언성을 높이고 돌아오기 일쑤라도 그랬다. “빈정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 들어봤죠?” “세상이 항상 옳고 그름에 따라 돌아가는 건 아니거든요.” “지난 30여 년과는 달리 앞으로 30년간은 내 뜻대로 살고 싶네요.” “….” 불편한 침묵으로 대화는 이어진다. 부부간 수준 높은 교양과 품위를 유지하면서 대화하기가 그리 쉬운가. 어느 주말의 오후, 핸들을 잡은 손에 힘이 더해진다. 그저 정면을 응시한 채 차는 속력을 높였다. 30년간의 중심축은 변함이 없었다. 하루의 시작과 멈춤, 가정일과 바깥일, 아이들 뒷바라지며 교육, 주말 일정, 가사노동, 역할분담 등에 있어서 내가 하지 않는 것은 모두 그녀의 몫이었다. 달리 반발도 없었다. 제대로 권력을 행사한 셈이다. ‘권력은 내가 원하는 대로 다른 사람을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