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은행

[신년사] 권광석 우리은행장 “플랫폼 경쟁시대 도래…마이데이터 선점해야”

온라인 뿐만 아니라 대면 채널 혁신 역시 중요
고객중심 넘버원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야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2022년 우리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고객’과 ‘디지털 혁신’을 꼽았다.

 

3일 권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은행업은 변화의 중심에 서 있다”며 “마이데이터 등 디지털 혁신금융이 사회 전반에 확산되고 있고 편리성과 혁신성을 내세운 빅테크 플랫폼들이 업의 경예를 무너뜨리며 금융 생태계에서도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플랫폼 경쟁 시대’가 도래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통은행의 틀을 과감히 벗어던지고 디지털 퍼스트를 발판으로 삼아 창조적인 시각과 혁신적인 도전으로 도약하는 ‘고객중심 넘버원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행장은 우리은행이 당면한 시급한 과제가 마이데이터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우리는 그간 전사적인 디지털 혁신은 물론, DI추진단 등 디지털 조직을 신설하며, 데이터 분석 및 AI와 관련한 디지털 역량과 전문성을 차곡차곡 키워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데이터가 많으면 많을수록 남들과는 차별화된 고객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고 고객에게 보다 경쟁력있는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권 행장은 온라인 뿐만 아니라 대면 채널의 혁신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이 온라인에만 국한되서는 안된다”며 “대면 채널이 더욱 고도화되고 비대면과 옴니채널 등 고객과 접접이 이뤄지는 모든 채널에서 고객들이 편리하게 우리은행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온라인 위주의 빅테크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리고 시장을 아우르는 강력한 금융플랫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권 행장은 “우리는 완전 민영화라고 하는 ‘날개’도 얻었다. 여호첨익(如虎添翼), 호랑이에 날개를 단 것처럼 2022년 더 높이 비상하여 시장에 우리의 가치와 위상을 드높이고 나아가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주역으로 크게 포효하자”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