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8.6℃
  • 연무서울 4.7℃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종부세는 수명 다한 법, 차라리 엎어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설계 측면에서 종합부동산세법에는 두 가지 기능이 있다.

 

가진 만큼 걷는다. 가격안정을 도모한다.

 

나는 종부세법이 꼬이게 된 이유가 여기서 출발했다고 생각한다.

 

가격안정을 위해 세금을 쓴다는 발상이다.

 

아니, 댁들은 세금 낸다고 돈 안 버나?

 

종부세는 투기수요가 아니라 투기수익률을 깎는 역할을 한다.

 

아파트가 무슨 피라미드도 아니고, 오래 갖고 있으면 있을수록 건물은 낡아가며 매년 그 가치는 떨어진다.

 

정상적인 시장에서는 중고가가 신품가보다 낮은게 정상이다.

 

썩은 아파트가 가격이 오르는 건 오로지 유동성 때문이며, 투기수요를 제한하는 건 금리다.

 

때문에 세금은 수요와 큰 관계가 없다.

 

세율이 높아봤자 집주인이 갑에서 을로 넘어가는 것 뿐이고 국가 전체로 보면 아무런 변동이 없다. 그래서 부동산은 GDP에도 집계되지 않는다.

 

그런데 세금으로 집값을 잡겠다며 한 일을 보면, 보유가액만이 아니라 보유기간, 보유지역, 보유주택수 등 형태 별로 쪼개놓다보니 경우의 수 별로 세금이 제각각이다.

 

민주당이 찍어 맞추기식으로 두들겼다면, 국민의힘은 법을 절름발이로 만들었다.

 

기본공제주고, 비율공제주고, 보유공제주고, 어떻게든 깎아줄 방법을 만드느냐 또 꼬아놨다.

 

둘 다 스스로 수습이 안 된다는 점도 같다.

 

건축물로 비유하자면 기둥 길이가 제각각인 흉물 중 흉물인 셈인데 두 당이 한 꼴을 보면 아예 건물을 허물자는 말을 참기 어렵다.

 

양당의 입장이 때론 이해될 때도 있다.

 

한국 부동산 판은 어디서 어떻게 손대야 할지 모를 정도로 썩어 빠져 있다.

 

뒤통수 건설업자, 피 빠는 금융, 자리다툼 개발업자, 개발 폭력단, 돈 귀신 조합, 땅 장사 LH, 멋대로 인허가 국토부, 언론의 나팔수 광대 노릇, 아귀 다툼도 이런 쌩 아귀 다툼이 없다. 엄청난 이권이 얽혀있고 잘못 입을 놀리면 국회의원 하나 둘은 우습고, 정권도 찍어 내린다.

 

해법이 없는 건 아니다.

 

집 없어도 살만 하면, 죽어라 집 하나에 평생을 베팅하는 일이 줄어든다.

 

노후보장, 교육개혁, 주거환경 개편.

 

세종시 공무원이라면 신입들도 다 아는 정말 별 거 아닌 해법이다.

 

하지만 안 되는 건 부동산 신화 뒤에 숨어 정부와 국회가 할 일을 안 하려 하기 때문이다.

 

포화인구, 성장률 고갈….

 

우리는 쇠퇴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언젠가는 다시 성장하겠지만, 지금은 서로 참고 버텨야 한다.

 

힘든 시기를 버틸 수 있게 하는 가장 기초적이며

 

필수적인 국가 재원은 부동산과 금융자산 등 자산에 대한 세금이다.

 

나만 살면 장땡이라는 정부‧여당이나

 

대안 없이 끌려가는 민주당이나

 

그저 안타깝고 답답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美 레이건 대통령에 비추어본 지지율 변동의 원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매주 정당 또는 대통령, 기타 정치인에 대한 지지율이 발표되고 있다. 조사결과에 여야를 비롯해 국민 각자의 성향에 따라 일희일비하고 있다. 일주일마다 벌어지는 지지율의 변화추이 대한 그 원인은 추적하기 힘들다. 대충 정치계에 벌어진 일련의 사태에 대한 상황을 분석해 그 원인을 찾는 셈이지만 진실은 알기 힘들다. 통상 여론조사는 많은 맹점을 안고 있지만 현 상황의 여론을 추정하기 위해서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 아직 많은 언론 및 조사단체들이 그대로 시행하고 발표하고 있다. 그래서 실제 결과가 여론조사와 다르게 나오고 있는 경우가 꽤 있다. 거기에는 표본추출의 과소로 집단대표성이 부족하든가, 또는 보수, 진보층의 과대표집 현상, 무작위 추출로 인한 표본층의 불균형성, 정직한 답변보다 가장된 답변, 특수층의 조작답변 등으로 인해 진실을 조금 빗나갈 우려를 항상 내포하고 있음은 부인하지 못할 사실이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모든 언론이 매주 여론조사를 발표하고 국민들은 그 숫자를 무심코 받아 들인다. 왜냐하면 그 오류를 일으키게 한 맹점들의 작용여부를 간파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냥 순진하게 수용하는 방법 외는
[초대석] 황정훈 조세심판원장 “심판청구 최대 가치는 ‘신속’…길어지면 기업‧개인 고통 커져”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취재부장, 촬영 김진산 기자) 로마 법언에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LEX DIL ATION ES A BHORRET). 세금이 억울하다며 조세심판원을 찾는 납세자 수가 급증하자 최근 황정훈 조세심판원장이 강조하는 격언이다. 청구사건이 늘어나는 것 이상으로 사건 난이도도 높아지고 있다. 유례 없는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조세심판원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관리자들도 사건조사서 작성에 나서고 있고, 세금별 담당관제도 부활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없도록, 공정한 과세처분이 유지되도록, 첫째가 신속한 처리, 둘째가 공정한 처리다. <편집자주> 납세자는 과세행정에 불복할 권리가 있고, 조세심판원은 행정부 내 최종심결기관이다. 납세자는 여기서 구제되면 소송 없이 사건을 끝낼 수 있다. 역으로 관청에선 조세심판원에서 이겨야 과세행정을 유지할 수 있다. 조세심판원은 둘 사이에서 공정성을 확립하는 무게추 역할을 한다. 국세청, 감사원도 심결 기능이 있긴 하다. 하지만 조세심판원만큼 신뢰 받는 기관은 없다. 전체 조세불복사건의 80~90%가 조세심판원으로 향한다. 세종시 세종청사 2동 4층에 자리잡은 조세심판원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