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1.2℃
  • 박무서울 19.7℃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0.2℃
  • 박무부산 20.2℃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8.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4월 부산지역 수출 23.2% 감소에도 중국 ‘청색’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달 부산지역 수출실적이 전반적으로 대폭 감소한 가운데 중국 수출인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른 주요 수출국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반면, 조기 진정세로 접어든 중국이 중화학 공업품과 금속광을 중심으로 수출세를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본부세관은 18일 4월 부신지역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23.2% 감소한 9.1억 달러라고 밝혔다.

 

동월대비 수출 증감률은 지난 1월 –19.4%로 크게 하락했지만, 2월와 3월 각각 –1.1%로 둔화된 감소세를 유지하다가 4월 다시 –23.2%로 큰 폭의 하향세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으로의 수출은 4월 0.1%로 지난해와 비슷한 상황을 유지했다.

 

기계류와 정밀기기가 3600만 달러에서 4300만 달러, 금속광은 400만 달러에서 4000만 달러로 늘어났다.

 

주요 수출품인 승용자동차(△70.3%)와 자동차 부품(△52.1%)은 미국과 EU의 해외 영업장 폐쇄 및 공장 가동중단 등의 영향으로 크게 줄었다.

 

또한, 미국 수출 감소는 르노삼성차의 닛산 로그 위탁 생산 종료가 주된 요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수입은 가전제품 및 기계류와 정밀기기를 제외한 주요품목이 모두 감소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4.4% 감소한 11.1억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1억9700만 달러 적자로 나타났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 칼럼]‘세무사법 개정’ 희망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편집위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상정한 세무사법 개정안은 지난 5월 20일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끝내 임기만료로 폐기됐다. 700여명의 56기 세무사시험 합격자와 국세경력 세무사 등 1000명이 넘는 세무사가 적법하게 ‘등록’을 통해 세무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길은 막히고 말았다.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보유한 변호사에게 부여하는 세무대리 업무의 범위에 대해 세무사와 변호사 업계의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부여하는 제도는 지난 2017년 12월 26일 국회를 통과한 개정 세무사법을 통해 이미 역사 속에 사라졌으나 2004년부터 2017년 사이에 변호사 자격을 취득해 세무사 자격을 보유한 자가 세무대리업무등록을 할 수 없게 되어 있기에 헌법재판소에서는 세무사법의 ‘등록’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후 변호사에 세무대리 업무 중 ‘장부작성 대리’와 ‘성실신고 확인’ 업무를 배제한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기재위를 통과해 법사위에 계류됐으나 끝내 본회의에 오르지 못하고 폐기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가 열렸던 5월 20일 오전 법사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