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4.4℃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8.5℃
  • 맑음광주 5.0℃
  • 구름조금부산 9.7℃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8.1℃
기상청 제공

3월 경상수지 67억3000만달러 흑자…23개월째 흑자 유지

공급망 위기 대비해 원자재 수입 증가…수입 25.1%↑
직접투자 국내외 모두 증가…증권투자에선 외국인 투자 감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3월 경상수지 흑자 폭이 67억3000만달러, 한화로 약 8조600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23개월째 경상수지 흑자 행진이 유지되는 가운데 흑자 폭은 지난해보다 7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주된 이유는 석유·원자재 등 글로벌 수입 가격 상승이 원인으로 상품수지 흑자 폭이 지난해보다 25억 달러 가량 줄었다.

 

한국은행은 10일 이러한 내용의 국제수지 잠정통계를 발표했다.

 

수출은 645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제품·반도체 등에서 16.9%(93억5000만달러)의 수출 상승폭에 반해 수입가 상승으로 수입(592억달러) 규모가 25.1%(118억8000만달러)나 늘었다.

 

3월 통관 기준 원자재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3% 늘었으며, 원자재 중 가스, 석탄, 원유, 석유제품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 163.8%, 106.2%, 83.9%, 50.6%에 달했다. 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외 공급망 위기에 대비해 기업들이 수입 원자재 매입에 집중한 결과로 풀이된다.

 

서비스수지는 3억6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11억달러 적자에서 흑자로 바뀌었다.

 

서비스수지 중에서는 운송수지 흑자가 15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억7000만달러 늘었다. 같은 기간 운송 수입은 28억8000만달러에서 47억5000만달러로 늘었다.

 

3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지난해 보다 74.5%나 오른 것이 주요 요인이다.

 

여행수지에서는 해외여행 증가로 적자 규모가 9000만달러 증가한 4억7000만달러로 나타났다.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11억5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했다. 3월 배당시즌을 맞이해 외국인투자법인에게로 주는 배당액이 늘어 배당소득 흑자가 4억7000만달러에서 3억9000만달러로 줄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는 91억1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28억4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65억8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2억7000만달러 줄었다.

 

올해 1분기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150억6000만달러(약 19조2391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92억8000만달러에서 104억달러로 88억8000만달러나 줄었다. 대외공급망 위기에 대비해서 기업들이 원자재 수입을 늘렸다.

 

서비스수지는 4억4000만달러, 본원소득수지는 47억4000만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