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6.8℃
  • 구름많음대전 -4.2℃
  • 흐림대구 -1.1℃
  • 구름많음울산 1.0℃
  • 흐림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1.7℃
  • 구름조금고창 -1.8℃
  • 흐림제주 6.6℃
  • 맑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4.3℃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2.9℃
기상청 제공

은행

“제로금리 시대 끝”…한은, 기준금리 0.75%→1.00%로 인상

내년 1월 기준금리 추가 인상 여부 관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늘(25일)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한은이 올해 마지막 금통위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현행 0.75%에서 0.25%p오른 1.00%로 인상했다. 지난해 3월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제로 금리 시대가 끝난 셈이다.

 

이로써 한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주요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뉴질랜드에 이어 금리를 두 번 인상한 국가가 됐다.

이번에 한은이 기준금리를 8월에 이어 또 한 번 추가 인상한 것은 가계부채 증가세를 막고 물가상승세를 억제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런 만큼 내년 1월 기준금리 추가 인상 여부가 관심사다.

 

금융권에서는 이주열 총재 임기가 종료되는 내년 3월말 이전, 기준금리를 코로나19 직전 수준인 연 1.25%로 되돌리려는 시도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는 부담이다.

 

이달부터 방역 체제가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며 사적 모임이 자유로워지긴 했으나, 위중증 환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이대로라면 방역체제 재강화 가능성도 아예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4일 0시 기준 사상 처음으로 4000명을 넘어섰다. 

 

또한 기준금리 인상 수준과 비교해 대출금리가 빠르게 오르고 있는 점 역시 금리 인상 결정에 있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대출 금리가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경기 회복 흐름을 늦출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