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5.1℃
  • 맑음서울 -0.2℃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6℃
  • 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1.8℃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금융

기준금리 3.5% 넘어설까…이창용 “금통위 내 그런 의견 있어”

기준금리 인상 기조 지속될 것…11월 금통위 예의주시
미국 가파른 금리인상에도 국내 자본유출 가능성은 적어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물가 안정 차원에서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 언급하며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내 기준금리 최종 수준이 3.5% 이상이 돼야한다고 생각하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15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동행기자단과 가진 조찬 감담회에서 앞으로의 통화 정책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1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얼마나 올릴진 모르지만 인상 기조는 계속 될 것”이라며 “지금 예상 대로라면 최종 수준은 3.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통위에선 3.5%) 그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도 있고 밑으로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다음 금통위 전까진 무슨 일이 발생하는지 보고 그에 근거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총재는 미국의 가파른 금리인상에도 국내 자본유출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아직 자본유출 징조는 없다”며 “1~9월 우리나라 주식시장에서 해외로 돈을 빼간 액수보다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투자가 두 배 이상 많다. 과거와 같은 위기 아니다”ㄹ고 선을 그었다.

 

이울러 이 총재는 윤석열 정부의 감세 정책이 저소득층엔 부단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질문에 “정부가 추진하는 빚을 줄이는 정책은 신뢰도 측면에서 굉장히 중요하다”며 “법인세를 낮추는 것이 역진적이냐 누진적이냐는 성향이 보수냐 진보에 따라 생각이 다를 수 있는데 더 중요한 건 거기서 생기는 이익을 어디에 쓰는지를 봐야한다”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