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8℃
  • 박무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이금주 인천세무사회장, 인천시 주최 마을세무사 간담회 참석

재능기부 통해 나눔과 봉사 실천하는 인천 회원 격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인천지방세무사회 이금주 회장은 지난 21일 인천 구월동 소재 식당에서 열린 인천지역 마을세무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마을세무사로 활동하며 재능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인천관내 소속 회원들과 만나 격려와 감사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인천지역 제2기 마을세무사와 인천지방세무사회 임원을 초청해 실시한 것으로 마을세무사 제도의 안정적 운영을 도모하고 세무사들의 재능기부에 대한 감사와 함께 마을세무사 운영방안 제고를 위한 대화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사말에서 “바쁜 본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세금관련 고충을 해소해 주기 위해 무료세무상담을 통한 재능기부를 해주는 것에 감사드린다”며 “마을세무사 제도가 공동체 의식의 가장 기본적인 출발점이라는 생각에서 정말 소중한 분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박 시장은 “마을세무사 2기에 이어 내년부터 제3기 마을세무사가 출범하는데, 지금처럼 세금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주길 부탁드리고,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분들도 있지만 인천을 대표하는 67명의 마을세무사분들에게 거듭 감사드린다”고 언급하고, “멀리서까지 마다 않고 참석해 준 인천지방세무사회 이금주 회장과 임원들에게도 감사하다”며 마무리했다.

 

 

이어 답사에 나선 인천지방세무사회 이금주 회장은 “300만 인천시민의 안녕과 행복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박남춘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께 감사한다”며 “인천지방세무사회와 소속 회원들은 지금처럼 인천시에서 펼치는 행정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또 “마을세무사는 지역 내에 영세한 납세자 또는 모든 지역민을 위해 무료세무상담이나 세무신고 등의 업무를 지원해 주는 제도로 전문자격사인 세무사가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 인천시에 감사드린다”며 “마을세무사로서 재능기부를 통해 봉사와 헌신을 마다 않고 실천해주는 회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현재 세무사회의 가장 큰 현안이 세무사법 개정”이라고 언급하고 “변호사에게 세무사업무를 허용하게 되면 피해를 보는 것은 국민들이므로 바람직한 방향으로 세무사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성원해달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국세청 과세처분에 대한 불복성향을 그냥 베팅할까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백번의 친절보다 한 번의 억울한 세금 때문에 국세행정의 이미지를 망칠 수 있다. 열 번 잘하다가 한 번 잘못하면 몽땅 허사가 된다. 그만큼 민감한 반향을 일으키는 것이 세금이다. ‘숫자놀음’이라 불려온 세금인 탓에 ‘놀부셈법’이 작용하기 일쑤고, 그래서 관치주의가 오랜 시간 뿌리 내려온 달갑지 않은 관습(?)을 깨기가 그리 쉽지 않다. 치부 같지만, 일제강점기라는 암흑기를 거친 조세행정이라서 자못 터부가 심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반문한다면 그 또한 받아들여야 할 역사적 상흔이 분명하다. 하나의 제도가 형성되기까지는 정치, 경제, 사회 등 그 시대를 둘러싸고 있는 제도권의 환경에 좌우되기 마련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조세행정의 성향은 유별나서 권위적이고 군림행정이라는 딱지를 아직도 온전히 떼어버리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해도 지나치지가 않다. 1970년대 초 세정차관보로 전격 영전자리에 오른 배 도 국세청 실장에게 남덕우 재무부장관은 이렇게 당부했다고 한다. “법령 손질은 납세자의 편의를 고려해서 현실성 있게 손질하라”는 것. 이는 곧 ‘납세자 섬김 세정’의 선행주자인 셈인데, 납세자 사랑의 고뇌의 한 단면이라 아니할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