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5.2℃
  • 박무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4.5℃
  • 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6.0℃
  • 맑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인천세무사회 창립총회 목전…‘최훈 vs 이금주’ 초대 회장은 누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인천지방세무사회(창립준비위원장 배성효) 총회가 목전에 다가왔다. 인천세무사회는 14일 오후 3시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향후 2년간 인천지방세무사회를 이끌어 갈 초대 회장을 선출한다.

 

중부지방국세청에서 인천지방국세청이 분리 개청함에 따라 신설된 인천지방세무사회는 인천지방국세청 관할 12개 세무서별로 지역세무사회를 구성하게 된다.

 

2019년 4월 말 현재 1336명의 회원을 보유한 인천지방세무사회는 서울, 중부, 부산에 이어 4번째로 큰 규모의 지방세무사회로서 세수 15조 8천억원에 이르는 해당권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성실한 납세 이행 및 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서는 한편, 새로운 인천 시대를 여는 품격 있는 지방세무사회가 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인천지방세무사회 초대 회장 선거와 더불어 향후 2년간 한국세무사회를 이끌어갈 본회 임원선거도 동시에 진행된다.

 

인천지방세무사회 초대 회장은 기호1번 최훈 후보(연대 부회장 후보 전진관, 장창민)와 기호2번 이금주 후보(연대 부회장 후보 유윤상, 김명진)의 경합으로 치러지며 14일 총회에서 인천지방세무사회원의 투표가 마무리되면 바로 개표를 통해 당선자를 확정한다.

 

인천 토박이 최훈 후보와 현직 중부세무사회장인 이금주 후보의 선거 판세는 최훈 후보가 인천 표를 얼마나 지키며 경기지역 표를 갖고 올지, 또 경기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이금주 후보가 인천 표를 얼마나 잠식할지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다.

 

인천지방세무사회 회원 1336명가운데 인천·남인천·북인천·서인천지역세무사회로 이뤄진 인천지역의 회원 수는 개업회원 506명, 휴업회원 18명 등 모두 524명이다.

 

경기도는 김포·부천·광명·의정부·포천·고양·동고양·파주지역세무사회로 구성되며 회원 수는 개업회원 786명 휴업회원 26명 등 총 812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편, 한국세무사회 임원선거는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6.18), 중부(6.19), 대구(6.20), 대전(6.21), 광주(6.24) 그리고 부산(6.25)을 끝으로 마무리되며, 본회 총회가 있는 6월 28일(금) 63빌딩에서 개표와 함께 당선자를 확정하게 된다.

 

한편 이날 창립총회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국회의원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구을), 윤관석(인천 남동구을), 맹성규(인천 남동구갑), 유동수(인천 계양구갑)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일표(인천 미추홀구갑), 윤상현(인천 미추홀구을) 의원이 참석하고,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도 내빈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국세청 과세처분에 대한 불복성향을 그냥 베팅할까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백번의 친절보다 한 번의 억울한 세금 때문에 국세행정의 이미지를 망칠 수 있다. 열 번 잘하다가 한 번 잘못하면 몽땅 허사가 된다. 그만큼 민감한 반향을 일으키는 것이 세금이다. ‘숫자놀음’이라 불려온 세금인 탓에 ‘놀부셈법’이 작용하기 일쑤고, 그래서 관치주의가 오랜 시간 뿌리 내려온 달갑지 않은 관습(?)을 깨기가 그리 쉽지 않다. 치부 같지만, 일제강점기라는 암흑기를 거친 조세행정이라서 자못 터부가 심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반문한다면 그 또한 받아들여야 할 역사적 상흔이 분명하다. 하나의 제도가 형성되기까지는 정치, 경제, 사회 등 그 시대를 둘러싸고 있는 제도권의 환경에 좌우되기 마련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조세행정의 성향은 유별나서 권위적이고 군림행정이라는 딱지를 아직도 온전히 떼어버리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해도 지나치지가 않다. 1970년대 초 세정차관보로 전격 영전자리에 오른 배 도 국세청 실장에게 남덕우 재무부장관은 이렇게 당부했다고 한다. “법령 손질은 납세자의 편의를 고려해서 현실성 있게 손질하라”는 것. 이는 곧 ‘납세자 섬김 세정’의 선행주자인 셈인데, 납세자 사랑의 고뇌의 한 단면이라 아니할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