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7.9℃
  • 박무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3.2℃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3.3℃
  • 맑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수소TF] “이동수단→산업’ 수소 생태계 저변 확대…수소를 만나다

— H2 MEET 2022 조직위, 8월말 킨텍스 대회전 기자 설명회 열어
— 주빈국 캐나다, 풍부한 수력자원으로 그린수소 만들어 수출 야심
— 정만기 조직위원장, “일본은 수소 활용 기술에서 한국과 경쟁관계”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지구촌 차원의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인 ‘수소모빌리티 쇼’를 주도해온 한국 산업계가 수소 경제의 저변을 발전(generation)과 제조 등으로 넓혀 3번째로 기획한 ‘H2 MEET 2022’을 8월말 개최한다.

 

H2는 수소를, MEET는 각각  M(Mobility, 이동수단)과 E(Electricity, 전기), E(Environment, 환경), T(Technology, 기술)을 의미하며, 주최측은 캐나다를 올해 주빈국으로 초청했다.

 

H2 MEET 2022 조직위원회(위원장 정만기 한국산업연합포럼(KIAF) 회장)는 2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자동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구촌에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가 핵심화두로 떠오르는 상황에서 수소 가치사슬(Value Chain) 구축을 위한 기술 교류와 사업, 인적교류를 위해 한국에서 열리는 H2 MEET에 지구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각국이 에너지 자립에 대한 요구가 켜져 가령 프랑스는 수소 관련 예산을 무려 100배 늘렸다”면서 “수소 생태계의 관건은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이 균형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헀다.

 

조직위는 올해 대회에서 캐나다를 주빈국으로 초청했다. 오는 9월1일을 ‘캐나다의 날’로 지정하기도 했다.

 

조직위는 “캐나다는 수소 생산과 연료전지 분야 강국으로, 한국과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측에서도 전시회 기간인 8월31일부터 9월2일까지 정부측에서 주한캐나다대사관과 알버타 주 정부 에너지부가, 산업계에서는 캐나다수소연료전지협회와 발라드파워시스템즈, 파워텍 랩스 등 12개 수소 관련 기업들이 각각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기자가 이번 대회에서 캐나다가 주빈국이 되고 일본이 정부 차원에서 참석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캐나다는 수력발전 능력이 엄청난 나라로, 수력발전으로 만든 전기로 물을 전기분해 해서 만든 수소를 차세대 수출 품목으로 추진해 왔고, 한국은 주요 수요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이 정부 차원에서 참여하지 않는 이유와 관련, 정 조직위원장은 “일본은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수소의 전 주기 중에서 한국의 강점인 '활용' 분야에서 겹치는 면이 있어, 경쟁 관계를 의식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에둘러 답했다.

 

캐나다 외에도 네덜란드와 호주, 프랑스, 미국, 스폐인, 영국 등 서방국가들과 중국 등 총 8개 나라가 대회 기간 중 ‘국가의 날(Country Day)’ 세션을 준비, 각국의 수소 경제 현황과 국제적 발전추세를 공유하는 한편 기술・인적교류 등 국제협력의 틀을 다진다.

 

이번 행사에서는 H2 MEET 국제 수소컨퍼런스를 비롯해 ▲청정수소 교역 이니셔티브(CHTI) 국제 포럼 ▲기술 세션 ▲에너지디자인컨퍼런스(EDU) 등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열린다.

 

9월2일 개최되는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앨래나 맥티어넌(Alannah MacTiernan) 서(west) 호주 수소산업 장관과 파브리스 에스피노자(Fabrice Espinosa) 에어버스 한국지사장 등이 기조연설을 한다. 현대자동차 김동욱 부사장과 권형균 SK그룹 부사장 등은 패널 토론을 위해 참석한다.

 

H2 MEET 2022 조직위원회는 KIAF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수소융합언라이언스(H2Korea), 수소에너지네트워크, 한국수소산업협회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올해로 3회차를 맞는 H2 MEET는 참가업체 구모와 전시 면적, 해외 기업과 기관 참여 면에서 양적으로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면서 “14개의 컨퍼런스와 세미나, 외국인 72명 포함 146명의 주제발표자와 토론자가 참여하는 지구촌 수소 전시회로 발돋움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시회에서는 물을 전기분해 해서 수소를 만드는 수전해 산업과 탄소포집, 신재생에너지 등 수소 생산분야 48개 기업들이 참가한다.

 

또 수소충전소와 수소 탱크 등 수소의 저장과 운송 등의 공급망에 속하는 75개 기업, 이동수단과 연료전지, 철강・화학 등 수소를 활용하는 68개 제조업체들도 참여한다.

 

이밖에 수소경제 조성을 위해 애를 쓰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와 연구소, 각국 대사관 등 49개 기관 및 단체도 참여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