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7.9℃
  • 박무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3.2℃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3.3℃
  • 맑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수소TF] 빌게이츠, “수소는 ‘스위스 군용 칼’…이미 대거 투자 중”

— 21일 칼럼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 통해 각종 프로그램 지원 중”
— “소비자 눈높이서 안보이는 제조・운송 과정의 탄소배출, 수소가 잡아”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말 한마디면 지구촌 패러다임을 바꾸는 지구촌 인플루언서 빌 게이츠(Bill Gates)가 자신이 지원하는 기후 이니셔티브 ‘브레이크스루 에너지(Breakthrough Energy)’가 다양한 방법으로 청정 수소(Green Hydrogen) 상업화를 지원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빌 게이츠는 격주간 뉴스레터로 보내는 자신의 블로그 ‘게이츠 노트(Gates Notes)’ 21일자 칼럼에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는 청정수소를 연구하는 회사에 투자하고 있고,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촉매(BEnergy Catalyst) 프로그램을 통해 청정수소 출시시간을 단축하는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 인맥 소셜네트워크인 링크딘(Linkedin)에도 실린 이 칼럼에서 그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팰로우(Fellows) 프로그램은 초기 단계의 아이디어를 연구하는 혁신가에게 자금을 지원한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수소는 청정 에너지의 획기적인 돌파구가 될 것(Cheap, green hydrogen would be a massive breakthrough in clean energy)’이라는 제하의 이번 칼럼에서 “모든 사람들이 청정 수소의 많은 이점에 대해 흥분할수록 기업과 정부는 이를 화석연료의 진정한 대안으로 만들기 위해 더 빨리 노력할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기후 재해를 피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빌 게이츠는 암모니아(NH3)에서 질소를 떼어내 비료를 만들고 수소를 생산하는 등 매년 7000만 톤의 수소 대부분이 화석연료에서 생산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재생에너지로부터 만들어지는 그린수소로 만들면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1.6%를 제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시작에 불과하고 (수소 제조) 비용을 크게 낮춰 충분히 만들 수 있다면 플라스틱과 강철, 액체 연료, 심지어 식품 제조공정까지 등 모든 종류의 산업공정에서 그린수소가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물을 전기분해 해서 수소로 변환, 몇 달 동안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다시 전기를 만들어 쓸 수 있다”면서 “태양광이나 풍력 발전 효율이 좋을 때 충분히 생산해 둔 수소를 저장했다가 이런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불가능한 시간대에 수소 연료전지 발전기를 돌려 전기를 만들어 쓰면 된다”고 이미 사우디나 아랍에미리드(UAE) 등에서 상용화 된 그린수소 발전 모델을 소개했다.

 

빌 게이츠는 이와 함께 “운송(물류) 과정에서 탄소배출량은 전체의 8%에 해당된다”면서 “탄소를 배출하는 화석연료는 물론이고, 탄소배출이 없더라도 배터리 용량과 폭발위험이라는 한계를 지닌 전기 운송수단보다 수소 운송수단이 훨씬 더 운송효율이 높은 무탄소 운송수단”이라고 극찬했다.

 

그는 이밖에 “수소를 기후 변화 문제뿐만 아니라 에너지 안보 문제로 만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생각해 보라”면서 “EU는 이미 2030년까지 2천만 톤의 녹색 수소를 생산 및 수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는 러시아 천연 가스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최소 3분의 1로 줄일 수 있을 정도”라고 수소 에너지가 에너지 자립 등 외교안보적 측면에서도 중요성이 크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빌게이츠는 이번 칼럼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자동차, 가정용 전기 등에서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태양광, 풍력, 원자력, 리튬이온 배터리로 무탄소 에너지를 만들어 쓰고 있지만 사실 이런 것들은 전체 탄소 배출원의 약 3분의 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의 350억 톤에 이르는 나머지 탄소 3분의 2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거의 보기 어려운, 가령 시멘트나 플라스틱, 강철 등의 제조와 운송 과정에서 배출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제품의 배출을 제로화하려면 새로운 기술이 필요한데, 그 정답이 바로 깨끗한 수소”라면서 “일부 사람들은 수소를 ‘탈탄소화 분야의 스위스 군용 칼(Swiss Army Knife of decarbonization)’이라고 부를 정도로 많은 잠재적 쓰임새가 있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