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6.4℃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3.9℃
  • 박무광주 4.4℃
  • 흐림부산 6.2℃
  • 흐림고창 4.4℃
  • 제주 7.9℃
  • 구름조금강화 3.1℃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금융

[기자수첩] 금융당국 수장, 미루고 미루더니 결국 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청와대가 양대 금융당국 수장에 모두 금융위원회 관료 출신을 낙점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계속해서 관료 출신을 거부하던 정부는 정권 막바지에 ‘안정’과 ‘무난함’에서 답을 찾았다.

 

실제 정부는 금융당국 수장 인선에서 꾸준히 비(非) 경제관료 출신을 선호하는 기색을 내비쳐왔다. 하마평만 봐도 그렇다. 대부분 교수 출신에서 언급됐다. 정부가 정권 내 금감원장 자리에 모두 교수, 국회의원 출신을 임명하며 직간접적으로 관료 출신 인사에 부정적이라는 인식을 준 영향이다.

 

하지만 이번엔 민간에서 적절한 인물을 찾지 못했다.

 

일단 윤석헌 전 금감원장 퇴임 후 역대 최장기 수장 공백이 이어지자 당국은 물론 업계 안팎에서 불평이 쏟아진 점은 이번 인사의 촉매가 됐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금감원장 수장 공백 장기화를 두고 선임 동력 자체를 상실한 것 아니냐는 눈총이 따가웠을 수밖에 없었을 것.

 

초반엔 정부 입맛에 맞는 교수 출신 인사가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지만 노조의 반발이 만만찮아 성사되지 않았다. 결국 정부는 금융업계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 비전공자 또는 민간출신이란 실험적 인사 보단 안정적 인사를 택했다.

 

게다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민간 보단 관출신 인사를 해야 교체 부담이 적을 것이란 계산도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가 나오면 1년도 안 된 시점에 임기를 끝마치고 장관급 대상 물갈이 인사를 맞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번 인사에 대해 금융업계 반응은 어떨까. 정부 측 의도대로 흘러가는 듯 보인다. 대체로 나쁘지 않다는 식이다.

 

이런 반응은 적어도 코로나19 위기 속 민생경제 회복, 가계부채 관리, 한국판 뉴딜 추진, 금융산업 혁신과 디지털화 등 산적한 금융정책 현안에서 양대 금융당국 수장이 ‘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에서다.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내정자와 정은보 신임 금감원장 내정자가 28회 행시 동기인 만큼 그간 금융위와 금감원 사이에서 감지되던 갈등 관계는 수면 아래로 내려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정권 임기가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어렵사리 단행한 인사지만, 단순히 구색 맞추기에 그칠 수밖에 없을거란 우려는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