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조금울산 3.2℃
  • 흐림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2.4℃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금융

[기자수첩] 금융당국 수장, 미루고 미루더니 결국 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청와대가 양대 금융당국 수장에 모두 금융위원회 관료 출신을 낙점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계속해서 관료 출신을 거부하던 정부는 정권 막바지에 ‘안정’과 ‘무난함’에서 답을 찾았다.

 

실제 정부는 금융당국 수장 인선에서 꾸준히 비(非) 경제관료 출신을 선호하는 기색을 내비쳐왔다. 하마평만 봐도 그렇다. 대부분 교수 출신에서 언급됐다. 정부가 정권 내 금감원장 자리에 모두 교수, 국회의원 출신을 임명하며 직간접적으로 관료 출신 인사에 부정적이라는 인식을 준 영향이다.

 

하지만 이번엔 민간에서 적절한 인물을 찾지 못했다.

 

일단 윤석헌 전 금감원장 퇴임 후 역대 최장기 수장 공백이 이어지자 당국은 물론 업계 안팎에서 불평이 쏟아진 점은 이번 인사의 촉매가 됐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금감원장 수장 공백 장기화를 두고 선임 동력 자체를 상실한 것 아니냐는 눈총이 따가웠을 수밖에 없었을 것.

 

초반엔 정부 입맛에 맞는 교수 출신 인사가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지만 노조의 반발이 만만찮아 성사되지 않았다. 결국 정부는 금융업계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 비전공자 또는 민간출신이란 실험적 인사 보단 안정적 인사를 택했다.

 

게다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민간 보단 관출신 인사를 해야 교체 부담이 적을 것이란 계산도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가 나오면 1년도 안 된 시점에 임기를 끝마치고 장관급 대상 물갈이 인사를 맞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번 인사에 대해 금융업계 반응은 어떨까. 정부 측 의도대로 흘러가는 듯 보인다. 대체로 나쁘지 않다는 식이다.

 

이런 반응은 적어도 코로나19 위기 속 민생경제 회복, 가계부채 관리, 한국판 뉴딜 추진, 금융산업 혁신과 디지털화 등 산적한 금융정책 현안에서 양대 금융당국 수장이 ‘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에서다.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내정자와 정은보 신임 금감원장 내정자가 28회 행시 동기인 만큼 그간 금융위와 금감원 사이에서 감지되던 갈등 관계는 수면 아래로 내려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정권 임기가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어렵사리 단행한 인사지만, 단순히 구색 맞추기에 그칠 수밖에 없을거란 우려는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