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7.0℃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4.8℃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7.0℃
기상청 제공

은행

[이슈체크] 5월 가계대출 급감…은행들 수익성 방어 ‘빨간불’

공모주‧코인 투자 열기 꺾이며 신용대출 감소
금융당국 강도 높은 규제에 얼어붙은 대출시장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가계 신용대출 잔액이 급감하는 등 가계대출 잔액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모주와 코인 투자 열기가 시들해지면서 ‘빚투’ 심리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풀이된다.

 

1일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은행 등 시중 5대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3조7367억원(2.6%) 감소한 138조491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말 에스케이아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에 대한 증거금 납입으로 5대 은행의 신용대출이 6조8401억원 까지 일시적으로 증가했다가, 증거금 반환에 따라 대출을 상환하면서 신용대출 잔액도 자연스럽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5월 가계대출 잔액은 공모주 청약 이벤트가 없던 지난 3월 135조3877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슷한 수치다.

 

◇ 주담대 늘었지만 신용대출 줄어

 

신용대출 잔액은 줄었으나, 오히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늘었다.

 

지난달 말 기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월말 대비 1조2344억원(0.3%) 증가한 485조1082억원이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전월 대비 증가율은 계속해서 줄고 있는 추세다. 2월의 경우 전월 대비 0.8%, 3월은 0.6%, 4월은 0.1% 였다가 5월 0.3%로 소폭 증가했다.

 

이와 관련 한 은행 관계자는 “정부가 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주담대를 늘리고 싶어도 한도가 나오지 않아 주담대 잔액은 계속 줄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결과적으론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85조1082억원으로 4월 대비 1조2343억원 늘었음에도, 신용대출이 138조4911억원으로 4월 대비 3조7366억원 줄면서 전체 가계대출 규모가 감소한 셈이다.

 

‘영끌’, ‘빚투’ 열풍에 썰물처럼 빠져나갔던 은행 정기예금 통장에는 다시 돈이 쌓이고 있다.

 

지난달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24조3555억원으로 4월 말보다 9조5564억원 증가했다.

 

◇ 금융당국 규제강화 시그널에 대출시장 ‘꽁꽁’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일각에서는 시중은행들의 수익성 방어에 비상이 걸렸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의 경우 신용대출이 폭증하며 은행 이익이 증가하는 역설이 있었으나, 금융당국 규제 강화로 증가세가 주춤하게 됐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4월 말 DSR(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 규제를 금융기관별이 아닌 차주별로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가계부채 관리방안 발표한 바 있다.

 

실상 오는 7월부터 단계 적용되는 것이지만 규제가 지속될 것이라는 시그널로 대출시장이 얼어붙었다.

 

은행들은 금융당국 규제에 맞춰 가계대출 관리를 강화하면서 동시에 기업대출 증가를 통해 대출자산을 방어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쉽지 않다.

 

코로나19 영향에 중소기업 대출은 유지되고 있지만 대기업 대출은 연속 마이너스 흐름이다. 지난달 5대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겨우 0.54%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최근 금융당국 규제로 신용대출 포함 가계대출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어 긍정적이나 은행 입장에서 수익성 방어는 사실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