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9.9℃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0℃
  • 구름조금광주 -5.7℃
  • 맑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7.0℃
  • 제주 1.3℃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9.8℃
  • 구름많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정책

은행권, 고객 금리인하 요구시 10영업일 이내 답변해야

은행법 시행령, 은행업감독규정 입법예고…수용여부, 사유 등 통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올해 6월부터 은행들은 고객이 금리인하를 요구했을 때 10영업일 이내에 가능여부와 불가능 사유 등을 의무적으로 통지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은행법 시행령 개정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오는 6월 12일 시행예정인 은행법 개정안의 후속조치로 금리인하 요구권의 요건과 절차를 규정하고 있다.

 

가계대출 고객이 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조건은 ▲취업 ▲승진 ▲소득 상승 ▲신용등급 상승 등이 있으며 기업대출은 ▲신용등급 상승 ▲재무상태 개선 등이 있다.

 

이 같은 이유로 고객들이 대출 인하를 요구할 경우 은행은 10영업일 이내(자료 보완기간 제외)에 수용여부와 불수용 사유 등을 유선, SMS 등으로 반드시 통보해야 한다.

 

또한 금융위는 대출금리 부당산정의 유형을 구체적으로 규정하는 시행령 개정안도 함께 입법예고 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발표한 ‘합리적이고 투명한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을 위한 개선방안’의 후속조치다.

 

시행령은 ▲고객이 제공한 정보를 반영하지 않음으로써 과도하게 높은 대출금리를 산정·부과하는 행위 ▲고객에 대한 신용위험과 상환능력을 평가하지 아니하고 과도하게 높은 대출 금리를 산정·부과하는 행위를 ‘대출금리 부당산정’으로 정하고 있다.

 

금융업 진입규제 개편방안 후속조치를 위한 시행령, 은행업 감독규정 개정도 실시한다. 업권별로 다르게 규정된 대주주 인가 요건을 통일적으로 정비하고 지나치게 추상적인 규정은 삭제할 방침이다.

 

또한 법령상 인가심사 기간 종료시점에 인가심사 진행상황을 점검해 금융위 정례회의에 보고하는 인가심사 중간제도도 마련할 계획이다.

 

해당 시행령 개정안과 감독규정 개정안은 규제개혁위원회와 법제처의 심사를 거쳐 오는 6월 12일에 시행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