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8.7℃
  • 안개서울 5.0℃
  • 흐림대전 6.0℃
  • 박무대구 5.9℃
  • 울산 8.2℃
  • 안개광주 8.4℃
  • 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7.9℃
  • 흐림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4.3℃
  • 흐림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4.7℃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은행

[기자수첩] 당정 ‘금융정책 엇박자’에 새우등 터지는 은행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주택시장 잡는다고 금리 올려 대출 막으라더니, 이번엔 금리를 내리란다. 대체 어쩌란 말인가”

 

금융정책을 두고 당정의 손발이 맞지 않는 모양새다.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중은행을 향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금리 인하를 압박하자, 은행권에서 일제히 이런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지난 16일 이 대표는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등 시중은행 부행장급 간부와의 ‘병상확보 협력을 위한 금융업계 화상 간담회’에서 예금 금리는 그대로인데 대출 금리는 오르고 있는 예대 금리차 문제를 지적, 서민 부담 완화를 위해 이자를 낮춰야 한다는 뉘앙스를 내비쳤다.

 

시중은행은 난색을 숨기지 못했다. 이미 금융당국이 요구한 데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대출금리를 인상하고 대출한도를 축소하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여당 대표가 금리 인하를 요구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혼란스러울 따름인 것.

 

이미 금융당국은 시중에서 횡행하는 ‘영끌’, ‘빚투’ 양산을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대출 억제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었다. 시중은행들은 이런 분위기에 한도 축소, 우대금리 폐지, 일부 신용대출 중단 등 모든 방법을 동원했다.

 

시중은행 입장에서 이 대표의 주문이 황당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아가 은행권은 이 대표의 지시를 두고, 이자를 낮추면서 동시에 대출 규모를 축소해 가계부채 총량 관리가 가능한 방안을 내놓을 수 있으면 내놓으라고 항변하고 있다.

 

물론 서민들의 가계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는 이 대표의 취지에는 공감이 간다. 그런데 번지수를 완전히 잘못짚었다. 이 문제는 민간을 압박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코로나19로 ‘보릿고개’를 넘고 있는 건 기업도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에 국민을 돌보고 나라 살림을 챙기는 역할은 정부의 몫이다. 대기업이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게 미덕이긴 하나, 호의를 의무라고 생각하는 것은 지나치다.

 

지금 같은 상황에 필요한 것은 당정이 엇박자를 내지 않는 일 아닐까. 이 대표는 정말로 예대금리차가 문제라고 생각한다면 은행을 압박할게 아니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만나 해법을 찾는게 빠르겠다. 난세일수록 협치가 절실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2021년 신년사에 비친 ‘국세행정의 이정표’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올 해 국세행정은 코로나19 영향을 빗겨 갈 수 없을 듯하다. 지난해부터 전례 없는 코비드19 바이러스 위기 속에 이른바 ‘코로나 세정’을 어렵사리 잘도 버텨왔기 때문이다. 십이지 간(十二支 干)으로 따지면 올 해가 신축년(辛丑年) 소띠의 해다. 예로부터 소는 농사의 신으로서 부와 풍요 그리고 힘을 상징해왔다. ‘느려도 황소걸음’이라는 말이 있듯 지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야 할 ‘2021년 세수행정’에 윤활유적 역할이 되어 지길 기대하는 이유가 됨직하다. 239조5천억원을 넘나드는 올 해 내국세 수입목표(총국세 282조7천억원)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과거와 같은 끈질긴 징수행정이 절대 필요하다. 세수와의 씨름은 승자의 쾌재처럼 예나 지금이나 매한가지이지만, 현장 상황에 따른 방법론에 따라서 크게 좌우될 수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기업구조와 아날로그 산업이 디지털화로 스피디하게 전환되고 있는 지금, 산업 체질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세관청 행정이 예전 그대로라면 과세권자의 과세기법이 낙후된 탓이라고 지적 질 당하지 않을 수 없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국세청이 예전만 못하다”는 일부 전직 OB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