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6 (화)

  • 흐림동두천 18.7℃
  • 맑음강릉 24.3℃
  • 흐림서울 19.4℃
  • 맑음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5.7℃
  • 맑음울산 18.4℃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8.2℃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금융투자

[전문가칼럼] 비트코인의 아버지는 누구인가?

 

(조세금융신문=김상문 세무사) 음악의 아버지는 바흐라고 한다. 그러면 근본 가상자산인 비트코인의 아버지는 누구인가? 바로 사토시 나카모토(Satoshi Nakamoto)이다. 그는 2008년에 최초의 비트코인 백서를 작성하고 2009년에 최초의 비트코인 소프트웨어를 구현한 알려지지 않은 사람이나 그룹이 사용하는 가명이다.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는 공식적으로 확인된 적이 없으며 기술과 금융의 세계에서 가장 큰 미스터리 중 하나로 남아 있다. 비트코인의 창시자를 밝히는 수많은 시도에도 불구하고, 그 가명의 배후에 있는 사람이나 그룹은 익명으로 유지되었다.

 

누가 진짜 사토시인지에 대한 주장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이 주장 중 어느 것도 확실하게 증명되지 않았다. 사토시의 정체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으며, 가명의 배후에 있는 사람이나 단체는 그들에 대한 어떠한 주장도 확인하거나 부인하지 않았다. 수년간 컴퓨터 과학자, 암호학자, 프로그래머를 포함한 다양한 개인들이 사토시로 명명되었지만, 이러한 주장 중 어느 것도 충분한 증거로 입증되지 않았다.

 

이러한 주장 중 가장 유명한 것은 2016년에 사토시라고 주장한 크레이그 라이트(Craig Wright)라는 호주 기업가에 의해 제기되었다. 그러나 그의 주장은 회의적인 시각에 부딪혔고 독자적으로 검증되지 않으며 여러 논란을 불러왔다.

 

크레이그는 자신이 비트코인의 창시자라고 주장하면서 영국 법원에 비트코인 저작권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비트코인에서 하드포크한 비트코인캐시(BSC)같은 코인들이 자신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근에 영국 법원의 맬러(James Mello) 판사는 “특정하게 출판되지 않은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을 보호하는 사례를 보지도 못했고 이해할 수도 없다”고 판결하며 크레이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이는 저작권에 대한 판례로 크레이그의 사토시 주장은 계속될 것으로 생각된다.

 

크레이그 외에 도리안 사토시 나카모토(Dorian Satoshi Nakamoto)라는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일본계 미국인이 사토시 나카모토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된 적도 있다. 2014년 3월에 <뉴스위크>는 컴퓨터 엔지니어인 도리안이 비트코인을 창시한 사토시 나카모토일 가능성이 있다고 하였으나 도리안은 공개적으로 비트코인과 관련된 어떤 것도 부인했다.

 

또한 할 피니(Hall Finney)는 컴퓨터 프로그래머이자 비트코인 초기 사용자 중 한 명으로 한때 사토시로 소문이 났다. 그는 비트코인 개발자의 측근이었으며 최초의 비트코인 거래의 수혜자였다. 할 피니는 본인은 사토시가 아니라고 부인하였고, 2014년에 루게릭 병으로 세상을 떠나 더 이상 확인할 길이 없다.

 

사토시 나카모토가 누구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나 그가 만든 비트코인은 세상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고 이 변화의 끝이 어디인지는 누구도 모른다. 그의 정체가 전 세계 컴퓨터의 분산된 네트워크에 의해 유지되고 보호되는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가치나 중요성과 반드시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명백하다.

 

 

[프로필] 김상문 세무사

•세무법인 케이앤피 대표세무사

•한국세무사회 회계솔루션개발위원회 위원장

•서울북부지검 조세범죄 전문수사자문위원

•경리박사(경리아웃소싱서비스) 대표세무사

•세무플랫폼(택스톡, 택스뱅크, 쉐어택스) 총괄기획

•가상자산 투자클럽 자문위원

•<저서> 확 바뀐 부동산 세금, 프랜차이즈 세금길잡이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푸틴과 징기스칸의 차이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러시아 푸틴의 동구유럽에 대한 욕심으로 발발된 우크라이나 전쟁이 무려 1년을 넘어가면서 당초 예상과는 달리 어느 쪽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백중세의 치열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 그동안 양쪽 진영의 사상자가 수십 만명에 달하고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미국‧서구진영과 러시아를 지원하는 중‧북한들과의 블록전쟁도 우려되며 이에 따른 경제재제에 세계경제의 침체도 더욱 가시화되고 있다. 당초 전쟁발발시 군사대국인 러시아가 약소국인 변방의 우크라이나를 3일 만에 함락할 것이라고 예상됐던 시나리오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필자는 궁금했다. 세계 최강의 군사대국인 러시아가 조그만 변방의 소국 우크라이나에 절절매는 모습이 우스꽝스러웠다.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1200년대 질풍노도와 같이 유럽을 정복하고 세계최대의 영토를 장악했던 징기스칸의 군사비법과 비교해보고 그 차이점을 규명해 보고자하는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첫째, 리더의 태도 차이다. 징기스칸은 신분과 혈연에 구애받지 않고 열린 귀로 주위를 아우르고 적을 자기세력화하고 용감한 결사체의 군사를 만들었다. 푸틴은 전쟁도발의 명분부족과 리더로서의 귀를
[인터뷰] ‘광장’ 김민후 미국변호사, 인도네시아와 첫 APA 체결 이끌어..."빅4보다 우리가 낫죠"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한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기업들이 국제조세 분야 자문/대리 용역을 글로벌 4대 회계법인(빅4)에 맡기면, 해외 현지 자회사/관계회사 등도 당연히 현지 빅4 지점(branch or member firm)과만 수임해야 하므로, 업무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외 자회사/관계회사 소재국과의 세금 문제인 국제조세의 경우, 특정 국가 과세당국과의 ‘쌍무적’ 협정이 많고, 현지 ‘빅4’ 계열 회계법인이 반드시 가장 뛰어난 문제해결 능력을 보유했다고 볼 수 없는데, 어떤 경우에도 ‘빅4’ 네트워크만 이용해야 한다면 낮은 성과를 감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법무법인 광장 소속 국제조세 전문가인 김민후 외국변호사(Senior Foreign Attorney)는 5월초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모기업이 글로벌 ‘빅4’와 수임하면 해외 자회사 등도 무조건 현지 빅4 회계법인과 수임을 종용 당하는데, 이런 관성에서 벗어나 현지화 수준이 높고 국제조세 분야 경험과 전문성이 탁월한 전문가를 까다롭운 절차를 통하여 선임하여 이들과 협업하는 것이 국제조세 분야 성과의 관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국 국세청과 인도네시아 국세청은 최근 인도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