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2.5℃
  • 구름조금울산 7.8℃
  • 흐림광주 7.4℃
  • 구름조금부산 11.1℃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2.6℃
  • 구름조금강화 -0.9℃
  • 흐림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은행

신용대출, 빗장 풀자마자 폭주…1월 한 달 새 1.6조 증가

지난달말 대비 폭증…빚투 영향 추정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새해 첫달인 1월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말 신용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 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 KB국민,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 1월말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전월말 대비 1조5918억원(1.2%) 늘어난 135조24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말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 한도를 대폭 줄이거나 접수 자체를 일시 중단하면서 ‘언제 다시 막힐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며 수요가 늘었다.

 

반면 요구불예금과 정기예‧적금 등 수시로 돈을 넣었다 뺄 수 있는 상품들의 잔액은 전월 대비 6조원 넘게 감소했다.

 

업계는 1월에 이같이 신용대출 잔액이 증가한 것을 이례적인 양상으로 보고 있다.

 

통상적으로 1월에 보너스와 성과급 등이 나오면 신용대출을 갚는 경우가 많아 잔액이 감소한다. 실제 지난해 1월의 경우에도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2247억원 줄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지난해 말 신용대출을 받지 못했던 수요가 집중되면서 오히려 잔액이 늘었다.

 

대출금 대부분은 ‘빚투’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코스피 지수가 3000대를 넘기는 등 주식시장에 호황이 불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증대된 바 있고 비트코인도 4000달러대를 넘어섰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1월에 이처럼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우는 드물다”며 “연말에 대출받지 못한 수요가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