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4℃
  • 맑음광주 2.2℃
  • 흐림부산 2.3℃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1.2℃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은행

신용대출, 빗장 풀자마자 폭주…1월 한 달 새 1.6조 증가

지난달말 대비 폭증…빚투 영향 추정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새해 첫달인 1월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말 신용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 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 KB국민,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 1월말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전월말 대비 1조5918억원(1.2%) 늘어난 135조24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말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 한도를 대폭 줄이거나 접수 자체를 일시 중단하면서 ‘언제 다시 막힐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되며 수요가 늘었다.

 

반면 요구불예금과 정기예‧적금 등 수시로 돈을 넣었다 뺄 수 있는 상품들의 잔액은 전월 대비 6조원 넘게 감소했다.

 

업계는 1월에 이같이 신용대출 잔액이 증가한 것을 이례적인 양상으로 보고 있다.

 

통상적으로 1월에 보너스와 성과급 등이 나오면 신용대출을 갚는 경우가 많아 잔액이 감소한다. 실제 지난해 1월의 경우에도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2247억원 줄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지난해 말 신용대출을 받지 못했던 수요가 집중되면서 오히려 잔액이 늘었다.

 

대출금 대부분은 ‘빚투’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코스피 지수가 3000대를 넘기는 등 주식시장에 호황이 불면서 이에 대한 관심이 증대된 바 있고 비트코인도 4000달러대를 넘어섰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1월에 이처럼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경우는 드물다”며 “연말에 대출받지 못한 수요가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