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3.1℃
  • 흐림서울 3.1℃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8.6℃
  • 흐림울산 8.3℃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7℃
  • 구름많음강진군 5.4℃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은행

5대 시중은행 체재 깨진다…올해 안에 새 플레이어로 ‘대구은행’ 유력

김태오 DGB금융 회장 “시중은행 전환 빠르게 추진…본점은 대구에”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권 내 독과점을 깨고 경쟁을 촉진하겠다며 지방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허용하면서 이르면 올해 안에 대구은행이 시중은행으로 전환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김태오 DGB금융 회장이 시중은행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되, 본점은 계속 대구에 둘 것이라고 언급했다.

 

5일 김 회장은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은행지주회장 간담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연내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은행이 시중은행으로 전환되면 1992년 평화은행 이후 30여년 만에 새 시중은행이 탄생하게 되는 셈이다.

 

금융당국은 이날 5대 시중은행 중심으로 굳어진 은행권 과점 체제를 깨기 위해 신규 플레이어 진입을 적극 유도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김 회장은 기자들에게 “시중은행 인가를 받더라도 본점을 계속 대구에 둘 것”이라며 “대구에 본점을 둔 시중은행이자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지역은행 본연의 역할은 지금보다 더 충실히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사명 변경 관련해선 검토 중에 있다고 짧게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국 영업에 따른 이익과 자본을 지역 경제에 재투자해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기여하겠다. 창립 이래 56년간 축적한 중소기업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수도권과 지방은행이 없는 강원, 충청 등 보다 넓은 지역의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김 회장은 시중은행 전환 결정 배경에 대해 “시중은행 전환 시 금리 면에서 자금 조달이 유리하다”며 “서울과 수도권에서 영업할 때 지방은행이라고 하면 차별적인 고객들의 의식이 있었는데 브랜드를 시중은행과 대등하게 간다면 디지털 시대에 여러 가지로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가 신청 시점에 대해선 “컨설팅사와 논의해 그룹 차원에서 TF를 구성하고 빠른 시일 내 진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과 체급 차로 인해 경쟁이 어려울 것이란 우려에 대해선 “성숙한, 내밀한 성장이 중요하다. 강소은행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