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8℃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정책

금융당국, 은행에 ‘배당축소’ 권고…이익공유제는 어쩌고?

예년比 5~7%포인트 축소…정치권 압박과 상충 지적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과 은행지주회사에 오는 6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배당을 줄일 것을 권고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인데, 정치권에서 은행권에 이익공유제를 압박하고 있는 것과는 상충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전날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통해 국내 은행지주회사‧은행의 배당을 오는 6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순이익의 20% 이내에서 실시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은행 및 은행지주 자본관리 권고안’을 심의하고 의결했다.

 

◇ 코로나19 대응 차원…배당 성향 확 줄여야

 

금융당국이 권고한 배당 수준인 ‘순이익의 20%’는 예년보다 5~7%포인트 낮아진 비율이다. 2019년 신한, KB, 하나, 우리 등 4대 은행지주 배당성향은 25~27% 수준이었다.

 

앞서 지난해 금감원은 10월부터 12월까지 신한, KB, 하나, 우리, NH, BNK, DGB, JB 등 은행지주 8곳과 SC, 씨티, 산업, 기업, 수출입, 수협 등 6개 은행에 대한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했다.

 

은행지주회사와 은행이 향후 경제 충격이 찾아올 경우 얼마나 버틸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취지였고, 이번 스트레스테스트의 경우 경제성장률 -5.1%였던 1997년 외환위기보다 더 높은 강도의 위기상황을 가정한 뒤 U자형(장기회복)과 L자형(장기침체) 시나리오로 나눠 진행됐다.

 

그 결과 전 은행의 자본비율은 모든 시나리오에서 최소 의무비율(보통주자본비율 4.5%, 기본자본비율 6%, 총자본비율 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 배당제한 규제비율은 U자형 시나리오에서는 모든 은행이 웃돌았지만 경기침체가 장기간 지속되는 L자형 시나리오에서는 상당수 은행이 못 미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금융당국은 은행지주회사와 은행에 배당성향을 20% 이내에서 결정하도록 권고했다.

 

◇ 정치권에서는 이익 나누라는데?

 

금융위는 “권고 적용기간은 오는 6월 말까지다. 권고 종료 후에는 자본적정성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종전대로 자율적으로 배당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금융당국의 배당 자제 권고안을 두고 정치권에서 추진 중인 이익공유제와 모순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이익공유제는 코로나19에도 이익을 내는 업종이 피해업종과 이익을 나눠야한다는 개념이다. 지난해 호실적을 낸 은행이 이익을 내놓아야 하는 대표업종으로 꼽혔다.

 

이처럼 정치권이 다른 업종과 이익을 공유하라고 은행권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금융당국이 자본건전성 관리를 위해 배당을 자제하고 충당금을 쌓아놓으라고 권고하는 것은 정면충돌한다는 지적이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배당 성향을 상향해 달라는 요구가 많은 상황에 금융당국의 이같은 권고가 답답한 측면이 있다”면서 “이익공유제와도 모순되는 부분이 있다보니 난감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