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0.7℃
  • 박무서울 -0.6℃
  • 박무대전 -1.1℃
  • 흐림대구 2.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3.7℃
  • 구름조금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0.1℃
  • 흐림금산 -0.4℃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3.5℃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인천본부세관, 다크웹 이용 마약 밀수입한 20대 남성 검거

다크웹에서 가상화폐로 구매
MDMA(엑스터시) 99정 및 2C-B(넥서스) 339정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다크웹에서 가상화폐로 구매한 MDMA(엑스터시) 99정 및 2C-B(넥서스) 339정을 국내에 판매할 목적으로 국제우편물로 밀수입한 A씨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으로 8월말 검찰에 구속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20대 남성(무직)으로 21년 6월부터 8월까지 MDMA(엑스터시) 99정 및 2C-B(넥서스) 339정을 구매했다. MDMA는 암페타민 계열 마약류로 환각, 후각 등의 감각을 극대화해 강력한 환각작용을 일으키는 마약이다.

 

 

A씨는 집 근처 아파트와 상가들의 우편함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관찰한 결과 시일이 경과한 우편물이 많이 쌓여있는 19군데 우편함을 수취지로 선택헀다. 해당 우편함의 수취인 이름과 주소지를 도용하고 마약류가 담긴 국제우편물을 배송시킨 후 도착을 기다렸다가 우편함에서 몰래 빼내오는 방법으로 본인의 신원 노출을 피했다.

 

 

A씨는 대담하게도 우편함 수취인의 명의자를 사칭하여 집배원과 연락하고, 국내 판매시 같은 장소를 발송처로 사용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본부세관은 A씨가 다크웹에서 주문한 MDMA를 프랑스발 국제우편물에서 적발했다. 지난 8월 17일엔 광주본부세관 수사관들과 합동으로 잠복하였다가 타인 우편함으로 배송된 마약을 수취한 후 황급히 달아나는 A씨를 추적 끝에 긴급체포했다. 

 

 

이어 주거지에서 다른 사람 명의 우편물 29점(19개 주소)을 포함하여, 항온·항습 냉장고에 보관중이던 마약류 2종(MDMA, 2C-B), 판매전용 기구 등을 압수했다. 판매전용 기구는 절단기, 소분용 은박봉투, 포장용 열처리 봉인기 등이 포함됐다. 인천세관은 압수한 자료 등으로 다크웹에서 총 5차례에 걸쳐 마약류를 구매하고 일부는 국내 판매한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인천본부세관은 "우편함에 우편물은 수시로 비워 자신의 명의가 범행에 도용당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는 당부와 함께 "이와 유사한 국제우편물을 받을 경우에는 동봉된 마약에 손대지 말고, 세관에 반드시 신고해 달라"고 부탁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