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금감원, 새 부원장보에 김철웅·장석일 국장 임명

임기, 오는 24일부터 3년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 신임 소비자권익보호 담당 부원장보에 김철웅 전 분쟁조정2국장, 회계 담당 전문위원에 장석일 전 회계식사국장이 임명됐다.

 

24일 금감원은 전날 이같은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 부원장보는 1991년 한국은행 입사 후 금감원에서 일반은행국장, 불법금융대응단 국장, 분쟁조정2국장 등을 역임했다.

 

최근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 분쟁조정 때 ‘착오에 의한 계약취소’를 근거로 판매사들에 ‘투자원금 전액 반환’ 결정을 끌어내는 데 기여했고, 키코(KIKO) 사태 분쟁조정 당시 업무도 수행했다.

 

장 위원은 2000년 금감원에 합류해 회계기획감리실장, 회계관리국장, 회계심사국장 등을 거쳤다.

 

김 부원장보와 장 위원의 임기는 오는 24일부터 2023년 11월 23일까지 3년간이다.

 

이번 인사에 대해 금감원은 “신임 임원은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리더십, 혁신 마인드를 겸비한 전문가들”이라며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건전한 금융시장 질서 확립, 금융시스템 안정 도모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