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1℃
  • 구름조금강릉 30.9℃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많음대전 32.3℃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31.6℃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7월 세수 2.4조원 증가…진도율 60%대 턱걸이 달성

1~7월 누적 20.8조원 감소, 세정지원 고려 시 –11.0조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코로나19 세정지원으로 유예해줬던 세금 일부가 납부되면서 7월 세수가 지난해보다 2.4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세수상황 악화로 올해 징수목표의 60.3%를 턱걸이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달성률보다 4.2%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각종 보증과 대출, 구직급여 등으로 정부 총지출이 6.4조원 증가했음에도 국세수입과 기금수입 증가로 7월 재정수지는 흑자로 전환한 것으로 드러났다.

 

코로나 19로 인해 1~7월까지 누적세수는 20.8조원 감소했으며, 통합재정수지는 75.6조원, 관리재정수지는 98.1조원 각각 적자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9월 월간재정동향을 발표했다.

 

 

7월 국세수입은 35.6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조원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세목별로는 소득세는 근로소득세 증가 등으로 0.7조원 늘었으며, 교통세가 1.2조원, 기타 세목에서 1.3조원 더 걷히면서 큰 폭으로 늘었다.

 

7월 수입 감소로 부가가치세 1.0조원, 관세는 0.3조원 줄었으며, 법인세는 0.1조원 줄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기재부는 실제 7월분으로 납부된 국세는 33.2조원으로 코로나19와 재해재난으로 7월 납부가 유예된 1.5조원, 앞서 세정지원으로 유예된 세금 3.6조원이 납부된 것을 감안하면 실질적 7월 세수실적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0.3조원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7월 누적 세수실적은 168.5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8조원 줄어들었다.

 

법인세(30.8조원)가 13.6조원으로 감소 폭이 가장 컸고, 부가가치세(48.4조원)는 4.5조원, 소득세(48.9조원)는 3.0조원 줄었다. 기타 국세(22.8조원)는 0.3조원 증가했다.

 

기재부는 세정지원 차원에서 유예해준 세금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7월 누적실적은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11.0조원 감소한 178.3조원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1~7월까지 코로나19와 재해재난으로 14.8조원의 세금납부를 유예해줬으며, 이중 5.6조원이 납부됐다.

 

나머지 9.2조원도 유예 시점에서 최장 9개월 이내 국고로 들어올 돈이다.

 

 

기재부는 여기에 근로장려금(세금 환급형태로 지출되는 저소득층 현금지원책) 강화로 지난해보다 0.6조원 추가 지급된 것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정부의 세수부족분은 11.0조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올해 세수목표치 중 얼마만큼 거뒀는지 나타내는 진도율(3차 추경 기준)은 60.3%로 지난해보다 4.2%포인트 줄었다.

 

법인세가 52.7%로 지난해보다 8.9%포인트, 소득세가 55.3%로 6.9%포인트 줄었다.

 

부가가치세는 74.9%로 0.2%포인트 증가했다.

 

과태료, 과징금 등 7월 세외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조원 증가한 2.9조원, 기금수입은 융자원금 회수로 2.6조원 늘어난 16.0조원으로 집계됐다.

 

7월 총지출은 40.1조원으로 3차 추경으로 전년동월대비 6.4조원 늘어났다.

 

1~7월 누적지출은 356.0조원으로 전년동기 37.8조원 증가했다.

 

7월 통합재정수지는 14.4조원, 관리재정수지는 12.4조원 흑자전환했으며, 1~7월 누적수지는 통합재정수지 5.6조원, 관리재정수지 98.1조원 적자로 나타났다.

 

7월 기준 국가채무는 국채증가로 인해 전월대비 16.9조원 늘어난 781.0조원으로 집계됐다.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의 올해 조기집행 관리대상사업 308.8조원 중 7월까지 집행된 사업은 221.3조원(71.7%)으로 나타났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인의 경계선, 정치꾼과 정치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제 22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나고 여소야대의 틀을 만들고 새로운 정치판을 개장했다. 투표율 67%로 국민 대다수가 참여하여 새로운 정치갈망을 표현했다. 정치에 투표하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나보다 못한 사람에 의해 지배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이 새삼 생각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누가 나보다 나은 사람인지 아니면 못한 사람인지,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과 같이 구분이 어렵다는 사실이다. 듣도 보도 못한, 아닌 밤중에 갑자기 나타난 사람의 정체, 특히 감춰진 내면의 인성, 이념, 철학을 알 수가 없다. 겉으로 번지르르한 가면을 덮어쓴 그의 진정한 모습은 하늘이 아닌 다음에 어찌 알 방법이 있겠는가? 오로지 그가 내세운 탈가면을 쓴 그의 탈춤을 보고 찍는 수밖에 없다. 당선된 후에 그는 탈가면을 벗고 탈춤을 추지 않는다.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의 진정한 얼굴은, 그동안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생면부지의 얼굴로 되돌아가 그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그래서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 배가 되는 법이다. 초선 의원수가 전체의 44%, 4년마다 교체되는
[인터뷰] “삶의 질, 신뢰, 젊음이 성장 비결”…경정청구 ‘프로’ 김진형 회계사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인적소득공제에서 본인 및 부양가족 1인당 150만원 기본공제액은 20년 전 정한 그대로입니다. 20년동안 자장면 값이 3배 올랐어요. 그러니까 배우자와 자녀에 대한 부양가족공제액을 3분의 1로 축소한 셈이죠.” 지난 10일 서울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대형 아파트 단지 상가동에 자리 잡은 진형세무회계 김진형 대표(공인회계사)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김 대표는 “출생률을 높이려면 물가가 오른 만큼 인적소득공제 등 부양가족 인센티브를 올리는 게 필수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눈이 동그래진 기자가 무릎을 탁 치며 좀 더 설명을 구하자 김 대표는 “세제 정책 전문가도 아닌데…”라며 손사래를 쳤다. 자신의 필살기인 ‘이슈발굴’, 이를 주특기로 승화시킨 ‘경정청구’ 전문성에 집중하고 싶었던 것. 하지만 세제 전문가가 따로 있나. 김진형 대표는 지난해에도 아무도 찾아내지 못한 정부 세제개편안의 문제점을 찾아냈다고 한다. 한국공인회계사회(KICPA)가 매년 회원들로부터 수렴하는 세제개편 의견으로 제출, 세법 시행령에 기어이 반영시켰다. 그래서 그 얘기부터 캐물었다. 물론 김진형 회계사의 필살기와 주특기, 그의 인간미를 짐작케 하는 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