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6.5℃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5℃
  • 광주 -4.4℃
  • 맑음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4.6℃
  • 제주 0.8℃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추경호 “베트남과 내년 1000억불 교역 달성”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내년 한국과 베트남간 교역 규모를 1000억불까지 올리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관계를 격상한 만큼 함께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30년을 설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당국은 팬데믹 확산과 경제 블록화 등으로 경제안보를 위한 한국과 베트남 간 공급망 협력이 중요해진 만큼,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등을 통해 협력을 강화한다.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는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미국의 다자대응전략이다. 베트남은 중국과 영토 관련 갈등을 겪고 있으며, 러시아와 상대적 우호 관계를 갖고 있다. 

 

추 부총리는 “양국 간 통상 협력의 외연도 더 확대해야 한다”면서 “내년에는 양국 간 교역규모를 1천억 달러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과 베트남 간 교역 규모는 807억달러였다.

 

추 부총리는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을 위해 스마트시티, 정보통신기술(ICT), 신재생 에너지, 환경 인프라 분야 등 협력을 확장할 것을 제안했다. 정부는 내년도 신재생 에너지 금융 및 보조금 예산을 3000억원 가량 줄이는 대신 원자력에너지 예산을 1000억원 가량 올렸다. 원자력 에너지는 재생에너지가 아니다.

 

이번 포럼은 양국 수교 30주년과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의 방한으로 마련됐으며 ‘수교 30주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패러다임 변화’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