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3.0℃
  • 흐림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1.5℃
  • 흐림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0.7℃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5℃
  • 흐림강화 -7.2℃
  • 구름조금보은 -5.3℃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0.3℃
기상청 제공

인천본부세관, 신선화물 화물터미널 반입 없이 환적 가능하다

화물터미널 반입 없이 쿨카고센터에 바로 환적 가능하도록 규제 완화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물류경쟁력 강화를 위해 규제를 전면 완화하여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계류장에 위치한 쿨카고센터(CCC)를 환적화물 일시 보관 장소로 지정하고 8월부터 시범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Cool Cargo Center'란 신선화물 환적창고를 의미한다. 인천공항 환적화물 비중은 전체 화물의 41%로, 여객기 밸리(Belly, 여객기 하부 화물칸)에 실린 바이오의약품·화훼·킹크랩 등 신선화물 환적 수요는 많으나 신선도 유지 전용시설 부재로 환적 화물 유치 애로가 컸다.

 

그동안 신선화물을 환적하려면 냉장·냉동시설이 있는 화물터미널로 옮겨 보관한 뒤 다시 계류장으로 왕복 6km를 이동시켜 여객기에 실어야 했다.

 

이러한 이동 동선은 물류가 지체되어 항공기 간 환적 시간이 짧은 화물은 유치가 어렵고 운송 과정에서 신선도 하락 등 훼손이 우려됐다.

 

앞으로는 계류장에 위치하고 냉장·냉동 창고와 환적작업장이 구비된 쿨카고센터를 이용하면, 환적화물의 이동이 필요하지 않아 환적 소요시간을 최대 90분 단축(4시간→2.5시간)할 수 있다.

 

쿨카고센터는 계류장 내 시설로 외국물품의 보관이 이루어지는 곳으로 관세법상 보세구역에 해당된다.

 

하지만 특허 보세구역으로 지정하면, 환적화물 반출입시마다 매 건별 신고 의무가 부여되어 업체부담과 물류 지체 등 환적화물 유치에 장애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인천본부세관은 쿨카고센터를 특허 보세구역이 아닌계류장 내 환적화물 일시 보관장소(CTA)로 지정하여 반출입 신고 등 번거로운 절차를 생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환적화물 일시보관장소는 'Cargo Transit Area'을 뜻하며, 환적화물을 일시 대기할 수 있도록 계류장 내에 세관장이 지정하는 장소를 말한다. 

 

또한, 기존 CTA는 여객기 간 24시간 이내에 환적하는 화물만 보관이 가능했다. 하지만 여객기와 화물기 간 환적과 보관기간을 7일로 확대하였고 화물의 재분류 작업까지 허용하는 등 규제를 전면 완화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세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환적화물 물류지체를 예방하게 되어, 온도에 민감한 신선식품과 바이오의약품 등 연간 5.5만 톤 상당의 환적화물 추가 유치로 약 547억 상당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쿨카고센터의 신속한 환적 서비스 제공으로 동북아 물류 허브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되며, 앞으로도 항공 물류업계의 어려움을 적극 청취하고 원활화 지원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