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인천본부세관,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에 공인증서 수여

에이에스엠엘홍콩리미티드 등 16개 업체, AEO 공인 획득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4일 5층 대강당에서 ‘관세청 AEO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신규 및 재공인 16개 업체에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AEO) 공인증서를 수여했다.

 

AEO는 'Authorized Economic Operator'의 약자다. AEO 제도는 2001년 911 테러 이후 제기된 무역안전 강화요구를 수용하여 세계관세기구(WCO)에서 채택한 제도로,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미국, 중국 등 97개국이 도입했다.

 

이 날 공인을 취득한 기업 중 에이에스엠엘홍콩리미티드, 서전발맥, 원봉, 관세법인 한림. 씨웨이코퍼레이션 5개 업체는 신규공인을 받았다. 

 

대동시스템, 동진쎄미켐, 대한솔루션, 싸이노스. ,덕산약품공업, 운서관세사무소. 부평화성합동관세사무소, 관세법인 다함, 파이오니어 종합물류, 자이언트네트워크그룹, 페더럴익스프레스코리아 11개 업체는 재공인 또는 등급상향을 받았다.

 

2015년 최초 공인 후 이번 종합심사에서 AA로 등급 상향된 주식회사 대동시스템은 자동차용 컨트롤 케이블(Control Cable)․유리기어(Window Regulator) 국산화 생산 등 자동차 부품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하는 업체이다.

 

AEO 공인을 받은 업체는 수출입물품 검사비율 축소나 관세조사의 원칙적 면제, 수입신고 시 담보제공 생략 등 경영안정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우리의 주요 교역 상대국과 맺은 상호인정약정(MRA)을 통해 수출상대국에서도 검사 비율 축소, 현지 세관연락관을 통한 통관애로 해소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여기서 상호인정약정(MRA : 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이란 자국에서 인정한 성실무역 업체를 상대국에서도 인정하고 동일한 세관 절차상 특혜를 제공하는 관세당국 간 약정을 말한다. 

 

인천본부세관은 AEO 공인업체에 대한 지원과 제도 활용의 극대화를 위해 업체별로 기업상담전문관(AM)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기업상담전문관(Account Manager)은 AEO의 법규준수도 제고, 내부통제시스템 개선이나 그 밖의 공인기준 충족 여부 등을 점검하고 지원하기 위해 파트너로 지정된 관세청 소속 공무원인데, AEO 사후관리 뿐만 아니라 공인업체의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등 관세행정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홍보 강화를 위하여 카카오톡 채널 ‘인천본부세관 AEO’를 운영하고 이를 통해 주기적으로 제도 혜택 및 관세행정 최신 소식을 알리고 있다. 관리책임자의 실무 능력 향상 및 기업 관심도 제고를 위하여 ‘AEO QUIZ DAY’를 분기별로 개최하는 등 관내 업체의 사후관리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최능하 인천본부세관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AEO 신규공인 취득 및 재공인 유지를 위해 노력해 주신 업체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AEO 제도를 통해 수출입 무역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