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5.2℃
  • 흐림서울 8.7℃
  • 맑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9.9℃
  • 구름많음울산 7.7℃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9.0℃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5.9℃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정책

경제활동인구 25% 청년들…금융위 “과도한 레버리지 수익보단, 장기시각 가져야”

금융위, ‘2030 자문단과 금융권의 대화’ 개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이 2030세대와 소통하며 금융정책에 청년들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24일 금융위원회는 ‘청년(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과 금융권의 대화’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국정 전반에 청년세대 인식을 반영하겠다는 현 정부의 약속에 따라 지난해 11월 금융위 2030 자문단이 출범했으며 여러 금융정책에 청년들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현장에서도 경제활동인구의 약 25%에 이르는 청년들의 선호를 체감하고 금융서비스에 반영할 수 있도록 금융위 2030 자문단과 금융권이 직접 대화할 수 있는 첫 자리를 마련했다”며 “최근 청년들이 자산격차 확대와 고용 불안정성의 심화, 안정적인 주거확보 어려움 등으로 원활한 경제적 자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전세사기, 불법사금융 등이 청년 자산형성의 걸림돌로 작용해 사회적으로도 큰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년이 단기적으로 높은 수익률에만 집중해 과도한 레버리지와 고위험자산에 편중된 접근을 하지 않고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합리적으로 분산된 자산운용을 통해 자산을 쌓아올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금융 이해도를 제고하는 금융교육과 청년층에 특화된 금융상품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측면에서 김 부위원장은 “금융교육 활성화와 청년도약계좌 및 청년형 소득공제 자기펀드 등 관련 정책이 수요자의 요구에 좀 더 부합하도록 정부와 관계기관, 금융권이 청년과 함께 개선방아늘 논의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금융권과 2030 자문단은 금융교육 활성화 차원에서 온라인 플랫폼 ‘e-금융교육센터’ 개선, 청년층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청년도약계좌,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를 비롯한 청년 맞춤형 금유상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2030 자문단은 정부가 올해 말까지인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의 가입기한 연장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해당 펀드에 대한 정보 제공을 가화하고 청년 자산형성 지원 취지 구현을 이해 적정한 펀드의 수수료나 보수 수준에 대한 금융권의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자본시장연구원은 이와 관련 현재 금융투자협회 펀드 비교 및 공시 사이트 등을 개선해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관련 정보를 보기 쉽게 비교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밖에 2030 자문단은 자유토의 과정에서 그뮹교육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 거래 계약 시물레이션 프로그램 등 창의적인 참여형 교육콘텐츠의 개발과 실시간 QA가 가능한 온라인 소통공간 제공 등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나아가 청년들 스스로 금융교육 필요성을 깨닫고 학습할 수 있는 홍보 및 접근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