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6.3℃
  • 박무제주 18.1℃
  • 맑음강화 14.7℃
  • 구름조금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2.0℃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클럽 ‘버닝썬’에 경고하는 공자의 삼불망(三不忘)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중국 고대 하나라의 걸(桀)왕과 은나라 주(紂)왕은 여자, 술, 고기로 온갖 향락과 탐욕으로 나라를 망친 임금으로 유명하다.

 

걸왕은 오랑캐가 바친 말희에게 은나라 주왕도 오랑캐가 바친 달기에게 빠져 화려한 궁전을 짓고 매일 방탕한 잔치를 열고 술을 마시고 놀았다. 심지어 연못을 파 술로 연못을 채운 다음 배를 띄워 술을 마시게 하고 연못 둘레의 나무에는 고기를 걸친 숲을 만들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질탕하게 미친 듯이 즐겼다.

 

이로 인해 백성들의 곡식과 보물을 모두 빼앗아 나라 전체가 국력이 고갈되었고 민심이 이반되어 멸망하였다.

 

여기에서 주지육림(酒池肉林)이라는 고사성어가 유래되었다. 또한 음란무도한 폭군의 대명사로 ‘걸주(桀紂)와 같다’라는 표현이 생겨났다. 걸주와 같으면 반드시 망한다는 뜻도 내포되어 있다.

 

현대 21세기에 버닝썬이라는 해괴망측한 술집에서 이와 유사한 온갖 작태가 벌어졌다는 사실은 우리가 자못 심각하게 봐야 할 것이다. 돈, 술, 성폭행, 동영상유포, 마약, 탈세까지 곁들인 방탕한 파티는 그야말로 걸주와 같다.

 

고대 걸주의 연회와 21세기 버닝썬의 파티는 닮은꼴이 있어 더욱 경계심이 더해진다.

첫째, 제일 중요한 국가권력이 내재되었다는 점이다. 걸주의 경우 통치권자였지만 버닝썬은 국가권력이 뒷배를 봐줬다는 것이다.

 

둘째, 상상도 못 할 음란무도의 극치를 보였다는 점이다.

 

셋째, 소수의 부유층이 재물을 독점한 반면 일반 백성들의 경제는 피폐해지는 현상을 보여 민심의 이반을 가져왔다는 점이다.

 

이 버닝썬에서 벌어진 해괴망측한 음란무도를 발본색원하지 않으면 다시 이런 아류의 클럽이 쥐도 새도 모르게 우후죽순 생겨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인류역사에 인간의 본능을 자극하는 방탕과 음란무도는 아무리 국가가 규제하더라도 절대 근절되지 않는다. 잠시 규제를 피해 땅 밑으로 모습을 감출뿐이지 규제나 관심이 느슨해지면 또 다시 싹을 틔우는 암세포와 비슷하다.

 

이 버닝썬의 세태가 근본 해결이 안 되고 잠시 지하에 숨어버리면 그 후유증은 뻔하다. 일반 서민들의 민심이 이반되고 사회체계가 붕괴, 나아가 국가체계의 근간을 훼손하는 총체적 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점을 가볍게 봐서는 안 될 것이다.

 

아직도 남북 간에 총구로 대치하고 있는 상황, 북한의 우방국인 중국, 한국의 우방국인 미국 간의 미중 무역분쟁이 해결되지 못하고 서로 패권다툼에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상황, 일본과의 우호는커녕 상호 혐오배척주의가 더 심해지는 상황, 이런 불확실한 벼랑 끝 국제상황에 국내 상황도 설상가상이다.

 

국내 경제 침체에 따른 소득양극화와 민생의 위험이 커지고 이를 둘러싼 보수, 진보의 정치판의 이전투구는 더욱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필자는 이런 사태에 공자의 삼불망(三不忘)을 경고로 던지고 싶다. 첫째, 안이불망위(安而不忘危), 평안할수록 위험을 잊어서는 안 되고 둘째, 존이불망망(存而不忘亡), 보유하고 있을 때 잃어버릴 수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되고 셋째, 치이불망난(治而不忘亂), 치안이 잘 될수록 혼란스러워짐을 잊어서는 안 된다.

 

‘역사는 되풀이된다’는 말이 있다. 인류역사의 사소한 지엽적인 형태는 달리하지만 크게 보아 일종의 패턴을 보이며 움직이고 있다. 과거의 일어난 사건을 망각하기에 또 다시 일어난 동일한 상황에 대비하지 못해 재차 일어난 것에 불과하다.

 

역사는 되풀이된다라는 말보다 ‘역사는 새롭게 된다’라는 말이 가능한 점이다. 망위(忘危), 망망(忘亡), 망난(忘亂)이라는 단어에 꼭 불(不)자를 붙여야 하겠다.

 

※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프로필] 김 우 일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전)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전)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