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5℃
  • 광주 19.7℃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9.0℃
  • 제주 20.3℃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정치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세기의 체인저 영웅 머스크, 왜 코리안 머스크는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금 세상을 바꾸는 체인저로 일론 머스크가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고 있다.

 

머스크는 남아프리카 태생의 캐나다계 미국인으로 발명가, 사업가로서 그의 혁신적이고도 독특한 미래비전은 현재의 지구상에 펼쳐진 세계를 경이롭게 새로운 세계로 변화시킬 체인저로 각광받고 있다.

 

스페이스X의 우주, 로켓, 테슬라모터스의 자율주행 전기자동차, 태양광의 솔라시티, AI 등 뇌 뉴런시스템 등은 가히 어느 누구도 접근하지 못했던 인류문명을 근본적으로 바꿀 신기원의 프로젝트임에는 틀림없다.

 

머스크는 세상을 바꾸거나 미래에 영향을 미치는 놀라운 것들에만 관심이 있는 끈질긴 투사형인간이다. 그러기에 그는 이른바 인류의 영웅이라 일컬어도 손색이 없다.

 

500여 년 전 세계의 전인간으로 불리며 예술, 발명, 건축 등에 천재성을 보여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하늘에 날아다니는 새들을 보고 인류도 저 새와 같이 날 수 있다는 하늘을 향한 동경과 열망의 혁신적 사고를 하고 연구에 연구를 매진 결국 글라이더 만들기에 성공하기도 했다.

 

결국 1903년 수만년 간 인류가 바라던 하늘을 나는 꿈이 미국 라이트형제에 의해 성공되었고 이는 인류의 세계를 땅에서 하늘로 완전 뒤바꿔 놓았다.

 

머스크는 이제 하늘보다 더 높이 우주를 향해 비즈니스 손짓을 하고 있다. 평소 그의 꿈이었던 화성에서 살고 싶다는 천진난만한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무언가를 하고 싶다면 무언가 가능하다는 신념으로 끊임없는 실패를 디딤돌로 전진하고 있다.

 

특히 그의 우주 비즈니스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결정적 승기를 낚아챈 기막힌 도화선이 되었다. 세계최초의 궤도발사체 수직 이착륙이라는 성과를 만들어낸 그는 기존의 고도 35000킬로의 위성보다 저고도 550킬로에 통신위성 2600개를 띄워 스타링크라는 통신위성단말기를 통해 작은 오지의 지역에서도 정확하고 빠르게 정보를 송수신하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우크라이나의 디지털혁신부 페도르프 장관은 머스커에게 수천 개의 스타링크를 보내줄 것을 요청, 머스크는 이에 즉각 보내줌으로써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세세한 위치, 이동정보를 획득 공중에서 드론으로 폭격하여 수천대의 탱크를 파괴하는 기염을 토해 러시아군들의 승기를 꺾었다.

 

이런 그의 불같은 열정을 봤을 때 그의 평소 꿈인 화성에서의 살날도 그리 멀지 않은 듯 보인다.

 

필자는 궁금하다. 머스크 같은 영웅천재가 왜 동양에는 없는가? 아니 우리 땅인 코리아에는 왜 없는가 하는 점이다. 이에 대한 필자의 분석을 나름대로 해보고 반추해 본다.

 

첫째, 동도서기(東道書器)라는 정신세계가 오랫동안 각각 들어앉아 있다. 동양은 윤리, 도덕이 중심, 서양은 기계, 물질이 중심이라는 뜻이다. 그러니 동양은 실험, 탐험과정을 거쳐야 하는 기(器)라는 분야에는 약하다, 반면 서양은 윤리 도덕이 약하다.

 

둘째, 팀워크의 문제다. 서양은 팀장을 멤버의 일원으로 본다. 반면 동양은 팀장을 무서운 상사로 본다.

 

셋째, 상대적인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 서양은 파격적인 아이디어 발상에는 “언젠가는 누군가에 의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공감하지만 동양은 미친 짓으로 간주 비난을 주로 한다. 자기보다 똑똑한 사람을 수용하는 서양에 비해 동양은 자기보다 똑똑한 사람을 싫어하고 적으로 간주한다. 이상의 여러 문화 차이로 독특한 아이디어를 막는 정서상, 규제상의 보이지 않는 장벽들이 높게 있는 것이다.

 

이 장벽들이 무너질 때는 부작용으로 윤리 도덕상의 벽도 무너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필자의 머리에 떠오른다. 그렇더라도 코리안 머스크가 빨리 출연되기를 고대해본다.

 

※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프로필] 김우일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전)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전)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 불안한 시대 안전을 위한 한걸음
(조세금융신문=김용훈 국민정치경제포럼 대표) 우크라이나 전쟁이 멈추지 않은 상태에서 이스라엘과 이란에서 전쟁의 불꽃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4시 이스라엘은 미사일을 동원하여 이란 본토를 공격했다. 이보다 앞서 13일 이란이 드론과 미사일로 이스라엘을 공격한 것에 대한 보복이다. 시작은 지난 4월 1일 이스라엘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있는 이란 영사관을 미사일로 공격한 것이다. 이스라엘의 목적은 해외 특수작전을 수행하는 쿠드스군의 지휘관을 노린 것이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했고 사망자 중 혁명수비대 핵심 인물이 있어 이란은 이스라엘에 대가를 물은 것이다. 이란이 첫 공격을 받고 12일 후 반격하여 드론과 미사일을 쏘았고 5일 후 이스라엘이 재차 공격한 상황이다. 이렇게 오래된 앙숙은 다시 전쟁의 구름을 만들었고 세계는 5차 중동전으로 확대될까 봐 마음을 졸이고 있다. 두 국가는 모두 강력한 군사력을 가지고 있다. 이스라엘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이란은 미사일 강국으로 이들의 충돌은 주변 국가는 물론 양 국가 모두에게 엄청난 피해를 줄 것이다. 사실 서방국가의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은 경제난에 휘둘리고 있어 전쟁을 피하고 싶을
[인터뷰] 4선 관록의 진선미 의원 “3高 시대, 민생·국익중심 경제정책 전환 시급”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현재 고물가와 고환율, 고금리 상황을 국내 변수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모든 측면에서 국제 경제 상황과 닿아 있는 문제이며, 따라서 철저하게 국익을 위한 외교・통상・안보 정책을 꾀하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이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그 결실을 향유할 수 없습니다.” 지난 4월10일 제 22대 총선거에서 당선돼 4선 국회의원이 된 ‘경제통’ 진선미 의원이 22일 <조세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나자 정부의 가스요금 인상 움직임을 비롯하여 시장의 생필품과 식품 등 주요 소비재들이 줄줄이 가격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4선 의원이 된 진선미 의원은 제21대 국회에서 하반기 기획재정위원으로 활동했다. 조세와 금융, 환율 등 국가 재정정책과 금융정책 전반에 대한 시의적절한 문제제기와 해법을 제시,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에서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됐다. 뿐만아니라 국회 예산정책처와 국회 입법조사처 등 국회의 양대 싱크탱크가 선정한 의정활동 우수의원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국정감사 기간 중 개최된 국회 예산정책처 설립 20주년 행사에서 정책활동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돼 상을 받는 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