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3.8℃
  • 서울 6.3℃
  • 대전 7.0℃
  • 대구 7.4℃
  • 울산 7.8℃
  • 광주 14.3℃
  • 부산 9.6℃
  • 흐림고창 14.3℃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막말정치인의 구화지문(口禍之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요사이 SNS와 언론에 떠도는 정치인들의 도를 넘은 막말이 홍수같이 국민들 사이에 범람하고 있다. 전장의 총알처럼 여기저기 빗발친다. 이 빗발치는 총알을 본 국민들은 머리에 총알 맞은 것처럼 잠시 두뇌 회로가 정지되고 스트레스 받는다.

 

세월호, 5·18 등 국가재난이 정치권에 회자될 때는 자신의 정략에 따라 달라지는 폄훼 비난 발언이 피해자들의 아픈 가슴에 더 생채기를 내고 이를 듣는 국민들에게는 과연 이들이 내가 뽑은 선량들인가 하는 의구심을 주게 한다.

 

빨갱이, 토착왜구, 심지어 청와대를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해야한다는 극언도 서슴지 않는 보수, 진보 양당의 정치인들의 막말은 인륜과 도덕의 경계선을 이미 넘어선 술주정뱅이의 말과 다름없다.

 

국가와 사회체계를 설계하고 리드해야 하는 정치인들이 이런 말잔치를 예사처럼 죄의식 없이 막 대중 속에 쏟아냄은 더욱더 어려운 경제난에 열심히 살아가는 주권자인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다.

 

주권자인 국민들로부터 대리권을 위임받은 정치인들이 그 권력을 맡겨준 국민들을 향해 눈 부릅뜨고 들으란 듯이 온갖 눈살 찌푸리는 막말을 해대는 것은 누가 봐도 국민들에 대한 반역이

나 다름없다. 그 막말의 상처는 국민 모두가 받고 있는 셈이다.

 

한 나라의 경제 및 문화번영의 척도를 재는 데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산출근거도 애매한 복잡한 통계수치를 내세우지 않더라도 정치지도자들이 구사하는 화술의 정도를 보면 현재 당면한 그 나라의 정치, 도덕, 경제, 문화전반에 관한 국가위험치를 알 수 있다는 것이다. 혼란스럽고 불안정한 국면일수록 정치지도자들의 막말이 심해지고 안정을 찾을수록 화술도 부드러워지는 법이다.

 

그러면 왜 정치인들이 그토록 막말을 선호하는 것일까 하는 점이다.

 

첫째, 자신의 존재감을 노이즈마케팅 하는 것이다.

 

정치인에게는 존재감이 생명이다.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키기 위해서는 국민들 누구에게나 자극돼는 막말만한 것이 없다. 호기심을 부추기면서 이목을 현혹시켜 인지도를 늘리는 셈법이다.

 

둘째, 중우(衆愚)정치이다. 자고로 권력을 쟁취하는데 제일 효과적인 것이 중우정치이다.

 

다수의 어리석은 민중이 이끄는 정치를 앞세우려면 대중적 인기에 집중하고 시민적 덕목을 경시하고 방종으로 치달을수 있도록 막말로 유혹함이 필수이다.

 

필자(김우일 전 대우그룹구조조정본부장)는 이 정치인들의 막말이한 사람의 입에서만 맴돌지 않고 온 국민들에게 전염병이 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다. 온 국민들이 대화할 때마다 막말이 쏟아진다면 상상만 해도 소름끼칠 일이다. 이로 인한 다툼, 무질서와 혼란은 사회체계를 붕괴시킬만한 핵폭탄급이다.

 

당나라말기에 풍도란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당나라가 멸망한 후 어지러운 세상에도 다섯 왕조에 걸쳐 벼슬살이를 살면서 73세까지 장수를 누렸다. 그 비결을 풍도는 설시(舌詩)라는 시에 남겨 놓았다.

 

입은 재앙의 문이요(口是禍之門)

혀는 몸을 자르는 칼이라(舌是斬身刀)

입을 닫고 혀를 감추면(閉口深藏舌)

가는 곳마다 몸이 편하다(安身處處牢)

 

사람의 입으로 들어가는 것은 대부분 깨끗하고 입을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입에서 나오는 것은 더럽고 내뱉으려고 한다.

 

설(舌)이란 천개의 입을 뜻한다. 대부분의 재앙은 입에서 나오는 것임을 주의해야 한다. 또한 우리 국민들은 중우정치에 휘둘릴 만큼 어리석지 않다. 오히려 속속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다.

 

한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기 어렵고 천리를 눈 깜짝할 사이에 떠다닌다. 내뱉은 말은 부메랑처럼 비수가 되어 도로 본인에게 꽂힌다.

 

※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프로필] 김 우 일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전)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전)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국세청의 찌든 관행 ‘적극행정’이 퇴치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곳, 그 곳이 ‘국세청’이라고 해도 손사래 칠 사람 아무도 없다. 예로부터 세금이 지닌 터부(taboo)가 엄청 강해서 부쳐진 대명사 ‘권력기관’으로 통해 왔기 때문이다. 사유재산권보다 조세채권이 우선이기에 그렇게 불러져오게 된 것일까. 거래와 소득 그리고 보유재산 등이 과세권 앞에서는 맥을 못 춘다. 국세당국의 세무조사 칼날 앞에는 당해낼 재간도, 장사도 없다는 노변정담(爐邊情談)이 딱 맞아 떨어진다. 지난해 말 즈음, 연말 세정 마무리 분위기속에서도 또 하나의 새로운 길을 닦아나가자고 국세청 구성원들은 한 몸처럼 똘똘 뭉쳤다. 세무애로 적극 해소, 납세자 권익 적극 보호, 세무조사 부담 적극 완화, 경제 활성화 적극 지원, 세법 규정 적극 안내 등 5개 분야 적극행정을 집중추진 강화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두 장르를 아우르는 현장 소통창구 마련을 통해서 세무애로를 적극 해소하겠다고 나섰고, 납세자보호담당관의 조사 현장 입회 등 납세자권익을 적극 보호하자는 대명제를 새롭게 내걸기도 했다.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뒷받침 방안도 선제적 발굴을 게을리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