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21.2℃
  • 맑음부산 17.2℃
  • 맑음고창 20.8℃
  • 맑음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7.9℃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 베토벤의 ‘잃어버린 동전에 대한 분노’ (Beethoven, Rondo a capriccio, op.129)

 

 

 

요즘 사람 셋만 모이면 나오는 공통의 화젯거리가 부동산과 주식입니다.

 

주식시장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집콕이 늘어나면서 특히 언택트, 비대면 관련종목이 많이 사들

여지고 있다 합니다. 주택자금 마련을 위해 주식거래를 하고, 그 주식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도 서슴지 않습니다. 주택구입을 위한 ‘영끌’이라는 단어는 이미 식상해진지 오래입니다.

 

주식시장과 부동산시장이 불붙듯 달아오르면서 증권사에 낸 개인 빚은 지난 1년 동안 10조원에 달하고, 마이너스 통장개설도 늘었다는데 특히 20~30대의 마이너스 통장금액은 4조가 훌쩍 넘었습니다. 돈, 선의 화신이 될 수도 있고 악의 뿌리가 될 수도 있는 영물입니다.

 

사람을 들었다 놨다 하는 것을 보면 마치 생명이 있는 듯 느껴지기도 합니다. 더 얻기 위해 심사숙고하며 투자했으니 예상대로 그대로 벌어들이면 좋겠지만, 자칫 조금이라도 잃게 된다면 그 안타까움은 이루 말할 수 없겠죠.

 

 

 

베토벤의 잃어버린 동전

이 음악에 대해서는 비화가 있답니다.

베토벤이 어느 날 동전 한 닢을 잃어버렸는데, 그 한 닢을 찾기 위해 구석구석 뒤졌답니다. 카펫도 들춰보고 가구도 옮겨보고 쉽게 나타나지 않는 동전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고... 하지만 동전은 동전대로 약 올리듯 데굴데굴 굴러가 어딘가 깊숙이 숨어 있고...

 

 

마치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과 그 배경음악 같지않나요? 사실 ‘잃어버린 동전’이라는 부제와 비화에 대해서는 대중성을 의식한 주변인물과 출판업자의 작품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여하튼 고뇌에 차서 늘 진지하기만 할 것 같은 천재음악가 베토벤이 이렇게도 귀여운 음악을 만들다니 충분히 그런 상상을 끌어낼 만합니다.

 

음악용어 - Rondo, Capriccio

Rondo(론도)란 순환구조를 가진 음악의 한 형식을 말합니다. 주로 18, 19세기에 유행하던 형식이며, 소나타나 교향곡의 마지막 악장에서 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곡은 어떤 곡의 한 악장이 아니라 하나의 독립곡으로서 작곡된 곡이랍니다. 곡의 시작부분에 주제멜로디 A가 등장하고 나서 그 다음 대조적인 다른 삽입부 B, C가 나옵니다. 그리고 A 또는 A′와 같은 비슷한 형태의 처음 주제가 다시 나오는 순환의 구조를 띠고 있습니다.

 

Capriccio(카프리치오)는 ‘광상곡’, ‘기상곡’이라고도 불리며 ‘변덕’, ‘익살’ 등의 뜻이 있습니다. 대부분 짧은 기악곡으로서 변화가 많은 음악을 일컫기도 합니다. 게다가 이 곡은 무척 빠른 곡이기 때문에 ‘익살스러움’에 ‘스피드’까지 얹어 연주자들의 초인적인 빠른 연주를 요합니다. 즐거움은 오롯이 청중의 몫이지요.

 

취업시장이 불안하고 심지어 알바자리까지도 치열한 경쟁을 뚫어 쟁취해야만 하는 어려운 요즘입니다. 취직을 하더라도 평생직장이라는 개념도 모호해지니 더욱 재테크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자칫 돈에 끌려다니는 내 모습이 거울에 비춰진다면 자괴감이 들 수도 있겠어요. 그럴 때 베토벤의 비화 생각하시면서 위로받으세요.

 

베토벤의 ‘잃어버린 동전에 대한 분노’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최정욱 칼럼] 북한 세금, 사회주의와 시장 사이에서 길 찾기
(조세금융신문=최정욱 공인회계사) 청진에 사는 김OO 씨는 국영기업소에 다니고 있다. 하지만 전력이 부족하고 자재조달이 원활하지 않아서 공장은 가동되지 않는 날이 더 많다. 생활비 명목으로 받는 급여로는 도저히 가족의 생계를 유지할 수가 없다. 결국 시장에서 스스로 살 길을 찾을 수밖에 없다. 김씨의 아내는 처음에는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집안 물건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콩나물도 기르고 두부를 만들어 팔기도 했다. 가정주부와 노인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부업반에 소속되어 버려지는 폐기물이나 부자재를 구해서 무엇이든 만들어 팔았다. 시장 활동이 익숙해지면서 어렸을 때 모친에게 배웠던 봉제기술로 집에서 옷을 만들어 시장 한 귀퉁이에서 팔았다. 사람들이 입고 다니는 옷이나 다른 상점에 있는 의류를 참고하여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해보고, 옷감과 실, 단추 등을 사서 밤을 새워 가며 옷을 만들었다. 장사가 조금 되면서 가내수공업 형태로 사업을 키웠다. 최근에는 어렵사리 청진 수남시장에 매대를 하나 마련했고 국영기업소 명의로 생산설비도 갖췄다. 장사가 더욱 커지면서 미싱사와 다리미공을 연결하여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씨는 아내를 도와 시장에서 돈을 벌 궁리를 하고 있다.
[인터뷰]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수출입기업이 도약하는 환경 만들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행객들은 줄고 공항은 한적해졌지만, 오히려 인천본부세관은 해외직구 검사, 백신 통관, 마약 및 밀수반입 차단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다. 그 현장의 일선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이 있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세무대학을 졸업해 관세청 하위직부터 고위직까지 입지전적인 경력을 갖췄다. 그의 업무의 핵심 포인트는 ‘열정과 디테일’이다. 모든 일에 온 힘을 다하고 국민의 입장에서 세밀히 살펴야 한다고 늘 강조한다. 국경관리연수원에서 근무했을 때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세관가에 작곡가를 섭외하고, 현재의 음원을 제작했다. 매일 아침 세관가를 들으며 ‘튼튼한 경제, 안전한 사회를 위한 관세국경관리’라는 관세청의 미션을 되새기고, 국민에 대한 봉사를 다짐한다. 세관장의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다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Q. 누구나 여행가기 전에 설레고 괜스레 떨린 적 있을거예요. 그만큼 인천본부세관은 국민들한테 가장 친근한 세관인데요. 세관장님만의 세관운영 방식이 있으신가요? A. “본립도생(本立道生), 즉 기본이 서면 나아갈 길이 생긴다”가 가장 중요한 철학입니다. 해외에 다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