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조지 거쉰 ‘썸머타임’(George Gershwin, ‘Summertime’)

 

긴장된 몸을 릴렉스하며 무심코 흘려듣기엔 재즈만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듣다 보면 어느새 몸이 리듬을 타고 손가락이든 발가락이든 꿈틀거리며 바운스를 맞추곤 합니다. 요즘 제 인싸템이네요.

 

‘재즈’ 하면 다양한 악기를 즉흥으로 연주하는 연주자와 흐늘흐늘 리듬을 타는 흑인들의 자유로운 몸짓이 함께 연상이 됩니다. 누구도 흉내내기 힘든 그들만의 부드러운 흥이 매력적입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을 죽게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일이 불쏘시개가 되어 미국 전역에 시위가 벌어지고 인종차별에 대한 흑백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명작오페라 ‘포기와 베스’는 다문화 다인종의 콜라보입니다

 

〈포기와 베스〉는 흑인의 삶과 슬픈 사랑을 다룬 미국오페라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썸머타임’은 〈포기와 베스〉의 1막 1장에 나오는 노래로써 지금까지도 다양하게 편곡되어 사랑받고 있는 유명한 곡이죠.

 

작곡가인 ‘거쉰(Gershwin)’의 음악은 흑인의 재즈를 빼놓고는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그는 실제로 찰스톤

 

근처에 살면서 그들의 음악과 생활방식을 모두 배워가며 작곡하였다고 합니다. 흑인의 블루스 어법을 가져와서 재즈와 클래식의 결합을 이룬, 이전에는 없던 독특한 음악극을 만들어내었지요.

 

‘포기와 베스’는 다양한 장르의 생소한 조합으로 인해 초연의 혹평도 있었지만, 결국 오페라와 뮤지컬 양쪽 모두에서 인정을 받는 성과를 이루어냈습니다. 이 오페라의 원작은 베스트셀러소설 〈포기〉인데 이 글의 작가 ‘헤이워드’는 유서 깊은 집안 출신의 백인입니다.

 

그는 노예가 아닌 인간으로서의 흑인의 삶을 진지하게 들여다보고, 그것을 소설로 옮겨 〈포기〉라는 작품을 내놓았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베스트셀러가 되었지요. 이에 유태계 러시아 이민자인 ‘거쉰’이 음악을 맡으면서 재구성하여 무대에 올리게 된 것입니다.

 

한편, 〈포기와 베스〉의 무대에서 실제로 움직이는 등장인물은 모두 흑인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 ‘정통 백인 가문의 작가’, ‘러시아 이민자출신 작곡가’, ‘흑인 배우’들이 만들어낸 성공적인 콜라보입니다.

 

하지만 멋진 미국을 만든 주역이 어디 이 오페라 작품뿐이겠습니까, 음악 뿐 아니라 사회전반에 걸쳐 오늘날의 초강대국 미국은 다인종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이룩한 나라인 것을 인정하는 것이 이번 사건으로 인한 흑백갈등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 같습니다.

 

썸머타임

 

‘썸머타임’은 극 중 어부 ‘제이크’의 아내 ‘클라라’가 한 살짜리 아기에게 불러주는 자장가입니다. 술과 마약, 도박, 살인이 일어나는 빈민가의 비참한 삶이지만 자장가의 가사만큼은 희망을 담고 있습니다.

 

“여름날에는 사는 것이 편안하단다.

물고기는 튀어오르고

면화는 높게 자라지.

오! 네 아빠는 부자고

네 엄마는 미인이란다

그러니 쉿, 아가야. 울지 말아라

어느 날 너는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로 날아오를거야.

아침이 올 때까지

아무도 너를 해치지 못할거야

아빠와 엄마가 지켜줄게”

 

흑인엄마 클라라는 ‘아기가 어른이 되는 그 때에는 그들도 좀 더 날갯짓할 수 있는 세상이 되겠지’ 염원을 노래에 담아 부릅니다.

 

이번 사건으로 생을 마감했던 조지 플로이드가 마지막으로 외친 단어가 ‘어머니!’ 였다는 말에 가슴이 아렸습니다. 이 자장가를 들으며 편히 눈을 감길...

 

Ella Fitzgerald and Louis Armstrong의 Summertime 듣기

 

Porgy&Bess의 Summertime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기형적 권력의 정상화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드라이브를 좋아한다. 그녀와의 소소한 대화는 이때 이루어진다. 아이들·친구들 동정, 가끔은 주변 사람이 궁금해한다는 세금 이야기며 동네 소식까지 다양하다. 어두운 밤에도 종종 시동을 건다. ‘캄캄해서 보이지도 않는데 뭐하러 나가냐’고 해도 ‘눈에 보이는 것만이 보이는 것이 아니다’고 억지를 부리면서. 웃으며 나갔다가 언성을 높이고 돌아오기 일쑤라도 그랬다. “빈정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 들어봤죠?” “세상이 항상 옳고 그름에 따라 돌아가는 건 아니거든요.” “지난 30여 년과는 달리 앞으로 30년간은 내 뜻대로 살고 싶네요.” “….” 불편한 침묵으로 대화는 이어진다. 부부간 수준 높은 교양과 품위를 유지하면서 대화하기가 그리 쉬운가. 어느 주말의 오후, 핸들을 잡은 손에 힘이 더해진다. 그저 정면을 응시한 채 차는 속력을 높였다. 30년간의 중심축은 변함이 없었다. 하루의 시작과 멈춤, 가정일과 바깥일, 아이들 뒷바라지며 교육, 주말 일정, 가사노동, 역할분담 등에 있어서 내가 하지 않는 것은 모두 그녀의 몫이었다. 달리 반발도 없었다. 제대로 권력을 행사한 셈이다. ‘권력은 내가 원하는 대로 다른 사람을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