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0℃
  • 서울 24.4℃
  • 흐림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4.4℃
  • 구름조금울산 26.3℃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9.8℃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조지 거쉰 ‘썸머타임’(George Gershwin, ‘Summertime’)

 

긴장된 몸을 릴렉스하며 무심코 흘려듣기엔 재즈만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듣다 보면 어느새 몸이 리듬을 타고 손가락이든 발가락이든 꿈틀거리며 바운스를 맞추곤 합니다. 요즘 제 인싸템이네요.

 

‘재즈’ 하면 다양한 악기를 즉흥으로 연주하는 연주자와 흐늘흐늘 리듬을 타는 흑인들의 자유로운 몸짓이 함께 연상이 됩니다. 누구도 흉내내기 힘든 그들만의 부드러운 흥이 매력적입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을 죽게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일이 불쏘시개가 되어 미국 전역에 시위가 벌어지고 인종차별에 대한 흑백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명작오페라 ‘포기와 베스’는 다문화 다인종의 콜라보입니다

 

〈포기와 베스〉는 흑인의 삶과 슬픈 사랑을 다룬 미국오페라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썸머타임’은 〈포기와 베스〉의 1막 1장에 나오는 노래로써 지금까지도 다양하게 편곡되어 사랑받고 있는 유명한 곡이죠.

 

작곡가인 ‘거쉰(Gershwin)’의 음악은 흑인의 재즈를 빼놓고는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그는 실제로 찰스톤

 

근처에 살면서 그들의 음악과 생활방식을 모두 배워가며 작곡하였다고 합니다. 흑인의 블루스 어법을 가져와서 재즈와 클래식의 결합을 이룬, 이전에는 없던 독특한 음악극을 만들어내었지요.

 

‘포기와 베스’는 다양한 장르의 생소한 조합으로 인해 초연의 혹평도 있었지만, 결국 오페라와 뮤지컬 양쪽 모두에서 인정을 받는 성과를 이루어냈습니다. 이 오페라의 원작은 베스트셀러소설 〈포기〉인데 이 글의 작가 ‘헤이워드’는 유서 깊은 집안 출신의 백인입니다.

 

그는 노예가 아닌 인간으로서의 흑인의 삶을 진지하게 들여다보고, 그것을 소설로 옮겨 〈포기〉라는 작품을 내놓았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베스트셀러가 되었지요. 이에 유태계 러시아 이민자인 ‘거쉰’이 음악을 맡으면서 재구성하여 무대에 올리게 된 것입니다.

 

한편, 〈포기와 베스〉의 무대에서 실제로 움직이는 등장인물은 모두 흑인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 ‘정통 백인 가문의 작가’, ‘러시아 이민자출신 작곡가’, ‘흑인 배우’들이 만들어낸 성공적인 콜라보입니다.

 

하지만 멋진 미국을 만든 주역이 어디 이 오페라 작품뿐이겠습니까, 음악 뿐 아니라 사회전반에 걸쳐 오늘날의 초강대국 미국은 다인종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이룩한 나라인 것을 인정하는 것이 이번 사건으로 인한 흑백갈등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 같습니다.

 

썸머타임

 

‘썸머타임’은 극 중 어부 ‘제이크’의 아내 ‘클라라’가 한 살짜리 아기에게 불러주는 자장가입니다. 술과 마약, 도박, 살인이 일어나는 빈민가의 비참한 삶이지만 자장가의 가사만큼은 희망을 담고 있습니다.

 

“여름날에는 사는 것이 편안하단다.

물고기는 튀어오르고

면화는 높게 자라지.

오! 네 아빠는 부자고

네 엄마는 미인이란다

그러니 쉿, 아가야. 울지 말아라

어느 날 너는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로 날아오를거야.

아침이 올 때까지

아무도 너를 해치지 못할거야

아빠와 엄마가 지켜줄게”

 

흑인엄마 클라라는 ‘아기가 어른이 되는 그 때에는 그들도 좀 더 날갯짓할 수 있는 세상이 되겠지’ 염원을 노래에 담아 부릅니다.

 

이번 사건으로 생을 마감했던 조지 플로이드가 마지막으로 외친 단어가 ‘어머니!’ 였다는 말에 가슴이 아렸습니다. 이 자장가를 들으며 편히 눈을 감길...

 

Ella Fitzgerald and Louis Armstrong의 Summertime 듣기

 

Porgy&Bess의 Summertime 듣기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금융투자 활성화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 보완해야 할 점
(조세금융신문=안경봉 국민대 법대 교수) 정부가 마련한 2020년 세법개정안이 지난 7월 22일 발표되었다. 그 중에서도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 신탁 산업 활성화를 위한 신탁세제개선과 개인의 가상자산소득에 대한 과세는 금융세제의 주요 현안에 관한 정부의 고민이 담긴 해결책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이하는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먼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서 우선 새로이 금융투자소득 유형을 신설하여,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원금손실가능성이 있는 증권과 파생상품)으로부터 실현된 모든 소득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금융투자소득은 종합소득, 퇴직소득 및 양도소득과 구분하여 계산하고, 모든 금융투자소득의 손익통산 및 결손금의 이월 공제를 5년간 허용하고, 금융투자소득세의 세율은 과세표준 3억원 이하 20%, 3억원 초과 25% 2단계 적용 세율을 설정할 예정이다. 그리고 금융투자소득 과세면제구간은 국내 상장주식, 공모 주식형 펀드를 합산하여 5000만원, 기타 금융투자소득은 250만원으로 하고,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투자소득에 대해서는 반기별로 원천징수하도록 하고, 금융회사를 통하지 않은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